-전년대비 2% 늘어, 신형 카이엔 성장 주도

포르쉐가 2019년 상반기 세계 시장에 13만3,484대를 판매해 사상 최대 판매기록을 경신했다고 10일 밝혔다.

포르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실적은 전년대비 2% 성장했다. 특히 신형 카이엔이 45% 증가한 4만1,725대를 인도하며 성장을 주도했다. 마칸은 4만7,367대로 베스트셀링카의 입지를 유지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및 북미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중국에서는 6월 말까지 28% 성장했다. 아시아태평양, 아프리카 및 중동은 전년동기 대비 20% 증가한 5만7,397대를 인도했다. 미국은 3% 오른 3만257대를 기록했다.

포르쉐, 2019년 상반기 사상 최대 판매 기록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Detlev von Platen)은 "올 2분기에도 여전히 WLTP 규제와 가솔린 미립자 필터 기술 전환의 여파를 실감했다"며 "유럽 시장에서 판매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기록해 기쁘다"고 전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일본차, 전시장 방문 줄어…신차 출시도 '고심'
▶ [하이빔]아우디 구형 할인판매 재개, 속내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