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 끝판왕'
첨단장치도 만족
[시승기] BMW 더 뉴 7시리즈, 제로백 4.1초에 묵직한 속도감

‘더 뉴 7시리즈’는 BMW의 야심작으로 통한다. 기존 6세대 모델을 4년 만에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한 대형 고급 세단이다. 부분변경이지만 풀체인지(완전변경) 수준의 변화라는 평가다. 이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가 장악한 대형 고급 세단 시장에서 주도권을 회복하겠다는 전략이다.

지난 27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 애스톤하우스에서 열린 미디어 시승회에서 접한 새 7시리즈는 외관부터 크게 달라진 모습이었다. 기존보다 50% 커진 키드니 그릴은 보닛 상단의 BMW 엠블럼과 조화를 이뤄 웅장한 느낌을 준다. 크기도 커졌다. 전장(길이)은 5260㎜로 6세대 모델보다 22㎜ 길어졌다. 실내는 고급스럽고 안락하다. 통풍과 메모리 기능을 갖춘 전동 조절식 컴포트 시트와 4존 에어컨, 인디비주얼 가죽 대시보드가 기본으로 적용된다. 뒷좌석은 비행기 1등석에 앉은 것처럼 편안하다.

뉴 7시리즈는 6기통과 8기통, 12기통의 가솔린 및 디젤 엔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췄다. 이 가운데 뉴 740Li xDrive를 타고 워커힐 호텔에서 경기 가평을 오가는 약 150㎞ 구간을 달렸다. 이 모델은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340마력, 최대토크 45.9㎏·m의 성능을 낸다.

운전대를 잡은 뒤 가속페달을 깊숙이 밟았다. 빠르게 앞으로 달리며 묵직한 속도감을 냈다. 이 모델은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인 제로백이 4.1초에 불과하다. 시속 120㎞에 도달해도 흔들림이나 소음을 거의 느낄 수 없었다. 장거리, 장시간 운전을 하더라도 피로감이 적을 것이란 짐작이 들었다. 곡선 도로를 달릴 때는 의외의 주행감을 느낄 수 있었다. 큰 덩치에도 불구하고 코너링은 날렵하면서도 매우 안정적이었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도 안정적으로 작동했다.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 시스템’에 따라 앞차와의 거리를 일정하게 유지하며 주행했다. 더 뉴 7시리즈에는 앞에 달리는 차가 급제동하거나 보행자가 튀어나올 때 스스로 멈추는 ‘도심 제동’ 기능도 적용됐다. 안전하고 편안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이다.

이달 초 사전계약을 시작한 뉴 7시리즈는 지난 27일까지 약 400대가 팔렸다. 월평균 200대가 팔린 기존 6세대 모델의 두 배 수준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