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티드 카 대중화 가속, 연말까지 150만명 확보 목표
-서비스 추가로 소비자 만족도 향상 추진

현대·기아차가 현대기아차, 제네시스의 국내 커넥티드카 서비스 누적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커넥티드카는 통신을 적용해 차의 내외부가 양방향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운전자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자동차다. 현대·기아차는 국내 100만 가입자 달성 요인으로 신규 서비스 추가와 사용자 환경(UI) 개선을 꼽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003년 말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모젠을 출시하면서 커넥티드카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2012년 현대차는 블루링크, 기아차는 유보(UVO)라는 브랜드로 분리하면서 스마트폰과의 연결성을 강화하기 시작했다. 제네시스는 2017년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Genesis Connected Services)를 선보였다.

이후 현대·기아차는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 실시간 내차 위치공유, 서버 기반 음성인식, 스마트워치 연동, 홈 투 카, 카 투 홈 등의 편의 기능들을 추가해 왔다. 이어 올해 말에는 차내에서도 주유비, 주차비를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더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는 올 연말까지 커넥티드카 서비스 이용자 수를 150만명까지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현대·기아차, 국내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 100만명 돌파


한편, 현대·기아차는 북미, 중국, 유럽에서도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향후 인도, 러시아, 브라질 등에도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오는 2022년까지 글로벌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가입자 1,000만명 확보 목표로 세웠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테슬라, 중국서 화재…판매 제동 걸리나?
▶ 르노삼성 "QM6 LPG, 충돌해도 안 터진다" 자신
▶ [하이빔]포르쉐, 전시장 문턱 낮춘 사연은?
▶ [시승]때묻지 않은 그 시절의 차, 현대차 포니2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