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은 2,925만원부터
-사전 계약 시 보증 연장과 액세서리 팩 제공


한불모터스가 시트로엥의 소형 SUV인 '뉴 C3 에어크로스 SUV'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시트로엥, '뉴 C3 에어크로스 SUV' 사전 계약 시작


한불에 따르면 새 차는 2017년 10월 유럽에서 선보인 후 올해 5월까지 20만 대가 팔린 시트로엥의 주력차종이다. 높은 시야와 최저지상고 등 SUV 본연의 비율을 갖춘 게 특징으로 다양한 컬러 조합을 통해 특유의 개성있는 디자인을 구현했다.

실내는 빨간색 사각 테두리로 포인트를 넣은 송풍구와 타원형 버튼을 배치했다. 편의품목으로는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무선충전 패드, 파노라믹 선루프,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를 넣었다.

트렁크는 기본 410ℓ에서 최대 520ℓ까지 확장 가능하다. 등받이 각도조절, 슬라이딩 및 폴딩이 가능한 2열을 완전히 접을 경우 최대 1,289ℓ까지 늘어난다. 조수석까지 완전히 폴딩하면 2.4m 길이의 물건도 실을 수 있다.

시트로엥, '뉴 C3 에어크로스 SUV' 사전 계약 시작


동력계는 1.5ℓ 디젤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 조합이다. 최고 120마력, 최대 30.61㎏·m 를 내며 효율은 복합 기준 14.1㎞/ℓ다. 이와 함께 안전장비로 차선이탈방지와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 내리막길 주행보조 등을 기본으로 갖췄다.

트림은 필(Feel)과 샤인(Shine) 두 가지로 나뉘며,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반영한 판매가격은 2,925만 원부터 시작한다. 트림별 상세 옵션 및 가격 정보는 출시일인 오는 25일 공개 예정이다.

한편, 한불모터스는 사전 계약 후 차를 출고하면 5년 또는 10만㎞ 지정 소모성 부품 연장 혜택을 제공한다. 또 헤드레스트 옷걸이와 1열 암레스트, 트렁크 트레이, 하이로드 네트 등 120만 원 상당의 시트로엥 정품 액세서리팩을 일부 트림 한정으로 추가 제공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현대차, '세계 양궁 선수권 대회' 후원
▶ 팅크웨어, 상반기 '아이나비 보상판매' 진행
▶ 짚, 소형 SUV 레니게이드 2.0ℓ 디젤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