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A8로 크기 키우고 전기파워트레인 장착
-새 제품에 고급 브랜드 '호르히' 적용 검토


아우디가 최고급 세단 경쟁에 뛰어들면서 럭셔리카부문의 세력을 확장한다.

아우디, 마이바흐 맞짱뜰 최고급 세단이 호르히?


28일(현지 시간) 주요 외신들은 아우디 연례 총회 내용을 바탕으로 회사가 메르세데스-마이바흐와 경쟁할 고급 세단 개발을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계획의 출발은 지난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슈테판 크니어시 아우디 기술개발담당 이사는 "벤츠 마이바흐의 성공은 우리에게 많은 자극과 가능성을 줬다"며 고급 세단 개발 가능성을 시사한 것.

아우디는 그러나 인기 세그먼트로 떠오른 SUV 신차에 집중하면서 상대적으로 고급 세단 개발이 지연됐고 일각에서는 계획이 자연스럽게 사라지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아우디는 이번 발표를 통해 소문을 일축하면서 초호화 세단 경쟁에서 입지를 다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했다.

아우디, 마이바흐 맞짱뜰 최고급 세단이 호르히?


새 차는 신형 A8을 기본으로 길이를 늘리고 고급 소재를 사용해 꾸밀 예정이다. 동력계는 전기모터와 배터리 결합으로 움직이는 형태가 유력하다. "차세대 A8은 순수 전기차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브람 숏 아우디AG 이사회 의장의 언급도 전기파워트레인 선택에 힘을 싣는 대목이다.

소식통들은 A8보다 한 체급 위를 만드는 만큼 고급 브랜드를 별도로 만들 가능성이 크다며 지난해 언급했던 '호르히'의 부활을 예상했다. 호르히는 아우디의 전신인 아우토우니온 설립을 함께한 네 회사(아우디, 반더러, 호르히, 데카베) 중 하나로, 고급 대형차 생산을 담당했다. 아우디는 호르히를 독립 브랜드로 부활시켜 특수성을 부여하고 최고급차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아우디는 "고급 브랜드 런칭에 대해 말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다시 주목 포드코리아, 시작은 링컨 노틸러스
▶ 포르쉐, 발달장애 학생 위한 실내체육관 지어
▶ 볼보차코리아, 원주 서비스센터 확장 이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