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미술가 페터 팝스트 전시 후원과 병행

폭스바겐코리아가 서울 중구 회현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피크닉'에서 아테온을 전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무대미술가 페터 팝스트의 전시회 '피나 바우쉬 작품을 위한 공간들'과 함께 동시에 이뤄진다. 이 전시회는 페터가 안무가 피나 바우쉬의 작품을 위해 만든 무대 중 몇 가지를 공간에 맞게 재구성해 소개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이 전시회를 공식 후원한다.

폭스바겐코리아, 복합문화공간에 아테온 전시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번 전시회와 연계한 '폭스바겐 아테온 가든(Garden Of Arteon)'을 피크닉 후정에 조성해 운영한다. 아테온 가든은 정원 예술가 이가영 작가와 조혜령 작가가 '무브먼트 에즈 메타포(Movement as Metaphor)'라는 주제로 완성한 작품이다. 아테온의 미학적 완성도와 역동성을 주변 식물들의 선과 환경에 따라 반응하는 움직임으로 표현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향후 전시 기간 중 폭스바겐 고객들에게 전시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전시는 이달 25일부터 10월27일까지 진행한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포드코리아, SUV '링컨 노틸러스' 출시
▶ FCA·르노 합병, 글로벌 공룡 기업 탄생하나
▶ 람보르기니 우루스 출시...2억5,000만원부터
▶ 싼타페 겨냥, 中 '둥펑쏘콘 ix5' 9월 온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