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장공장 신축 시작으로 7억5000만 달러 투자
김선홍 한국지엠 창원공장 본부장.(사진=연합뉴스)

김선홍 한국지엠 창원공장 본부장.(사진=연합뉴스)

한국지엠이 창원공장에서 차세대 글로벌 신차 생산 도장공장 기공식을 27일 진행했다.

미국 GM 본사는 지난해 5월 전북 군산공장을 폐쇄하는 대신 그해 말 한국지엠에 글로벌 신차 2종을 배정하는 등 대규모 투자계획을 확정했다.

창원공장에서는 2022년 말부터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UV)을 생산한다. 창원공장은 경차 전문 생산공장이어서 이보다 크기가 큰 CUV 차량 생산에 필요한 설비를 새로 구축해야 한다.

이번 도장공장 신축을 시작으로 한국지엠은 7억5000만 달러를 투자해 차체공장·프레스공장·조립라인 등 생산공정 대부분을 CUV 생산에 맞춰 일신한다.

새 도장공장은 6만7000㎡ 규모로 시간당 차량 60대, 연간 최대 28만대까지 도장할 수 있다.

새 도장공장은 주요 공정을 모두 자동화하는 등 첨단기술을 적용해 최상의 차량 품질 확보가 가능하고 환경친화적인 설비를 갖출 예정이다.

김선홍 한국지엠 창원공장 본부장(전무)은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을 대신한 기념사에서 "창원공장 새 도장공장 신축은 한국에서 사업을 계속하겠다는 GM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증거"라며 "한국에서 오래 머물겠다는 약속을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