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650마력의 V8 트윈터보 엔진 장착
-6가지 주행 모드 탑재, 최고속도 305㎞/h
-시작가 2억5,000만원, 3분기 인도 시작

람보르기니서울이 브랜드 첫 SUV '우루스'를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람보르기니에 따르면 우루스는 강력한 성능과 고유의 디자인, 고급스러움과 일상의 유용성 등을 갖춘 SUV다. 운전자 취향에 따라 다양한 모습을 연출하고, 일상에서 품격 높은 주행경험을 선사하도록 개발했다.

람보르기니 첫 SUV 우루스 출시


파워트레인은 람보르기니 최초로 8기통 4.0ℓ 트윈터보 가솔린과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했다. 최고 650마력, 최대 86.7㎏·m, ℓ당 출력 162.7마력, 마력 당 무게비 3.3㎏, 0→100㎞/h 도달시간 3.6초, 최고시속 305㎞를 자랑한다.

'ANIMA 시스템'은 운전자 선호에 따라 극한의 주행조건에서도 빠르게 적응할 수 있는 총 6가지의 주행모드를 제공한다. 도심 주행을 위한 '스트라다', '스포츠', '코르사' 모드와 우루스를 위해 새로 개발한 세 가지 오프로드 주행모드인 '테라', 사막 주행을 위한 '사비아', 눈길 주행을 위한 '네브'를 적용했다. 또 '탐부로' 주행 다이내믹 셀렉터로 선택 가능한 '에고' 모드로 직접적인 주행 설정도 가능하다.

람보르기니 첫 SUV 우루스 출시


우루스는 액티브 토크 벡터링과 4WD 스티어링을 장착해 강력한 접지력을 구현했으며, 탄소 세라믹 브레이크를 통해 성능에 걸맞은 제동성능을 확보했다. 또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과 액티브 롤 스태빌라이제이션 등을 더해 역동성과 안정성을 양립했다.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도 갖췄다. 하이빔 어시스턴트, 전후방 주차센서, 크루즈컨트롤, 트래픽관리 시스템, 탑 뷰 카메라 및 트레일러 연결 모드 등을 마련했다.

새 차의 판매가격은 2억5,000만 원부터 시작한다. 소비자 인도는 3분기부터 이뤄진다. 람보르기니서울은 올해 우루스 판매를 포함해 연간 100대 목표에 도전할 계획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싼타페 겨냥, 中 '둥펑쏘콘 ix5' 9월 온다
▶ BMW, 50년 전 컨셉트카 그대로 재현해
▶ 현대차 N,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도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