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일본 도요타자동차는 8일 올 3월 결산 기준 연간 매출(2018년 4월~2019년 3월)이 전년 동기보다 2.9% 많은 30조2천256억엔(약 320조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 매출이 30조엔대를 넘은 것은 일본기업 가운데 도요타가 처음이다.

회사 측은 이날 기업설명회에서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의 판매 확대가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이 기간에 그룹사인 다이하츠공업과 히노자동차를 포함한 도요타의 글로벌 판매 대수는 1.6 % 늘어난 1천60만3천대로 역대 최대치였다. 이 기간의 영업이익은 2.8% 늘어난 2조4천675억엔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순이익은 지분을 보유한 다른 자동차업체와 부품업체의 주가 하락 영향으로 24.5% 급감한 1조8천828억엔에 그쳤다.

한편 도요타는 내년 3월 결산 기준 연간 매출을 0.7% 감소한 30조엔으로 예상했다. 또 영업이익은 3.3% 증가한 2조5천500억엔, 순이익은 19.5% 늘어난 2조2천500억엔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그룹의 글로벌 판매 대수는 올해보다 소폭 증가한 1천74만대로 잡았다. 이 목표를 달성하면 3년 연속 최고를 경신하게 된다.

시라야나기 마사요시(白柳正義) 집행임원은 "유럽과 아시아 시장 판매가 견조한 흐름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차세대 기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연구개발 투자비를 4.0% 늘려 역대 최고액인 1조1천억엔으로 책정했다. 예상 환율로는 1달러당 110엔, 1유로당 125엔으로 올해 결산기 대비 각각 1, 3엔 낮게 잡아 엔화 강세를 예상했다.

도요다 아키오(豊田章男)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동화와 자동운전 등의 개발 가속화를 언급하면서 "미래를 향한 적극 투자가 만족스럽게 진행됐다"며 IT 기업 등 타 업종 기업과의 제휴를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parks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