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장 특성 고려한 편의 및 안전품목

기아자동차가 16일 개막한 2019 상하이모터쇼에 중국 전략형 신차 올 뉴 K3를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신차는 지난해 국내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 K3를 중국 시장 특성에 맞게 업그레이드 한 제품이다. 길이는 4,660㎜이며 너비와 높이는 각각 1,780㎜, 1,450㎜이다. 휠베이스는 2,700㎜로 기존 K3보다 길어졌다. 또 롱후드 스타일의 전면부를 통해 전체적으로 우아하면서도 날렵한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2019 상하이]기아차, 현지 전략형 K3 선봬


[2019 상하이]기아차, 현지 전략형 K3 선봬


크고 화려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중국 소비자들을 겨냥해 세로바 형태의 크롬 도금 라디 에이터 그릴을 적용했다. 역동적인 심장박동을 표현한 전후면 하트비트 LED 램프 등을 적용해 글로벌 모델과도 차별화 했다. 실내는 수평으로 뻗은 센터페시아와 단정한 콘솔을 비롯해 7인치 컬러 클러스터, 10.25인치 AVN 모니터 등 기능적인 측면을 꼼꼼히 챙겼다. 바이두 기반 스마트 멀티미디어 시스템과 전방 충돌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차로 이탈방지 보조 등 첨단 기능도 대거 적용했다.

파워트레인은 1.4ℓ 가솔린 터보 엔진과 연비 경쟁력을 강화한 스마트스트림 1.5ℓ 엔진 및 IVT 변속기를 적용했다. 1.6ℓ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더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도 선보였다. 효율적인 연비를 갑춰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은 중국 소비자들에게 크게 어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는 밝혔다.
[2019 상하이]기아차, 현지 전략형 K3 선봬


한편,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 공개한 K3 가솔린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5월 동시에 출시해 중국 자동차 시장 최대 차급 중 하나인 C2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상하이=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