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한국타이어

/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는 BMW그룹코리아에서 운영하는 드라이빙 센터와 맺은 타이어 독점 공급 계약을 2020년까지 연장 했다고 10일 밝혔다. 2014년 첫 계약을 맺은 지 5년 만이다.

한국타이어는 드라이빙 센터 시승 차량 등에 들어가는 타이어를 공급한다. 레이싱 및 초고성능, 겨울용 타이어 등 11종이 해당된다.

회사 측은 “드라이빙 센터를 찾은 소비자가 역동적인 주행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타이어는 BMW 차량이 발휘하는 성능을 그대로 노면에 전달해준다”고 말했다.

인천 영종도에 있는 BMW 드라이빙 센터는 잘 관리된 차량으로 양질의 운전 교육을 제공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6㎞ 구간의 서킷은 젖은 노면, 모래 주행 등 다양한 조건을 경험할 수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