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으로 차 상태 확인·정비 예약 가능

롯데렌터카가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한 신차장기렌터카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새 서비스는 IoT 기술로 차 상태를 실시간 확인하고 정비가 필요할 경우 먼저 알려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이용자가 엔진오일, 배터리, 에어컨 필터 등 주요 소모품의 교체를 신청하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방문 정비를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차의 이상유무와 충격 감지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IoT 진단 기능으로 일일이 알기 힘든 내 차 상태를 24시간 확인할 수 있다. IoT 서비스는 롯데렌터카 전용 자동차 관리 앱 '오토매니저'에서 이용할 수 있다.

새 서비스는 4월 한 달간 장기렌터카 온라인 다이렉트몰인 '신차장 다이렉트'에 한해 제공한다. 추후 오프라인 지점을 포함한 모든 영업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대상은 롯데렌터카 개인 이용자라면 누구나 별도의 가입비 없이 이용 가능하다.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신차장 다이렉트 공식 홈페이지와 오토매니저 앱에서 확인 가능하다.

롯데렌터카, IoT 활용한 장기렌터카 출시


한편, 롯데렌터카는 새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경품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4월 한 달간 신차장 다이렉트 계약자 전원에게 GS칼텍스 3만 원 주유권을 증정하며 추첨을 통해 에어컨 필터, 워셔액 등을 포함한 신차장 IoT 방문정비 이용권을 지급한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정부, 봄철 교통안전 특별주간 설정
▶ BMW코리아, 한상윤 신임 대표이사 사장 취임
▶ 수입트럭, 부품 할인으로 소유비용 낮춰
▶ 현대차 협력사 군산공장 인수, 현대차도 동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