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미국 자동차 브랜드 포드가 러시아의 현지 공장 4곳 가운데 3곳을 폐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들어 독일과 영국, 프랑스, 브라질 등에서 공장 폐쇄나 인원 감축에 나선 데 이어 러시아 시장에서도 사실상 철수하려는 모습이다.

포드는 러시아 자동차 업체 '솔레르스'와 공동투자로 2011년 현지에 합작기업 '포드 솔레르스'를 설립했다. 포드 솔레르스는 러시아 북서부 레닌그라드주 '브세볼로슈스크' 공장에서 소형 승용 포드 포커스, 중형 승용 포드 몬데오를, 타타르스탄 공화국 '나베레즈니예 첼니' 공장에서 소형 승용 포드 피에스타와 소형 SUV 포드 에코스포츠를 생산했다. 역시 타타르스탄 공화국의 '엘라부가' 공장에선 소형 SUV 쿠가, 중형 SUV 익스플로러, 경상용차(LCV) 포드 트랜싯 등도 만들었다. 엘라부가의 특별경제구역에선 엔진 생산 공장도 가동해 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포드 솔레르스는 그러나 브세볼로슈스크와 나베레즈니예 첼니의 자동차 생산 공장과 엘라부가의 엔진공장을 6월 말까지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면서 LCV 포드 트랜싯을 생산하는 엘라부가 공장만 남기기로 했다는 것이다.

포드 측은 최근 몇 년 동안 러시아의 경제난 여파로 승용차 시장이 심각한 침체를 겪고 주요 수요가 저가승용차로 옮겨가면서 경영에 큰 어려움을 겪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산업통상부는 "포드가 유럽과 러시아 승용차 시장에서 경쟁사인 르노나 닛산, 한국과 중국 브랜드에 밀렸다"고 설명했다. 산업통상부는 "제일 인기 모델이었던 포드 포커스는 지난해 4.6%의 판매 감소를 보였고, 올해 첫 2개월 동안 포드 솔레르스사 전체 판매는 45%나 줄었다"고 전했다.

이번 공장 폐쇄 조치로 포드는 4억5000만 달러(약 5천100억원)에서 5억 달러의 손실을 보게 될 것이라고 미국 CNN 비즈니스는 예상했다. 이 가운데 약 2억 달러는 폐쇄 공장 종업원들과 협력업체들에 대한 퇴직금과 해고수당 등으로 쓰일 예정이다.

올해 들어 포드는 프랑스에 있는 소형 변속기 공장과 브라질의 공장 3곳 중 1곳을 폐쇄하기로 했다. 독일에서는 인력 5천명을 줄이기로 했고, 영국에서도 감원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5년엔 다른 미국 자동차생산업체 제너럴 모터스(GM)가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자동차 생산 공장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cjyo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