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마세라티 4도어 중
가장 빠르고 강력한 모델
車 가상 공간 등 볼거리도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 GTS 그란스포트.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 GTS 그란스포트.

이탈리안 하이퍼포먼스 럭셔리카 마세라티는 28일 ‘2019 서울모터쇼’에서 특유의 감성적인 라인업을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처음 공개하는 슈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르반떼 트로페오 외에도 르반떼 그란스포트, 콰트로포르테 GTS 그란루소, 콰트로포르테 그란스포트, 기블리 S Q4 그란루소, 기블리 그란스포트, 그란카브리오 스포트 등을 함께 선보인다. 이 중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 라인업의 최상위 모델인 콰트로포르테 GTS 그란루소는 역대 마세라티 4도어 차량 가운데 가장 빠르고 강력한 모델로 평가받는다. 고급스러움과 스포티함의 이상적인 조합을 완성하는 모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530hp를 갖춘 트윈 터보 V8 엔진을 탑재해 4.7초 만에 시속 100㎞에 도달할 수 있다. 최고속도 310㎞/h, 최대 토크 72.4㎏·m를 발휘하는 등 역대 콰트로포르테 모델 중 가장 빠른 스피드와 파워를 갖췄다. 콰트로포르테 GTS의 V8 엔진은 어떤 엔진 회전 구간 대에서도 굴곡 없이 뛰어난 성능과 부드러운 구동을 이끌어낸다. 회사 관계자는 “마세라티의 레이싱 DNA의 진정한 면모를 보여주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콰트로포르테 GTS는 차별화된 그란루소와 그란스포트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 것이 특징이다. 그란루소 트림은 크롬 범퍼 마감과 차체 색상의 사이드 스커트, 20인치 알로이 휠, 검은색 브레이크 캘리퍼, 부드럽게 닫히는 소프트 도어 클로즈 기능 등이 적용됐다. 내부는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멀버리 실크로 우아함을 더한 인테리어와 라디카 우드 트림의 대시보드, 가죽으로 고급스럽게 마감된 스티어링 휠을 갖췄다.

마세라티는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럭셔리 감성의 그란루소 존과 스포티한 매력의 그란스포트 존을 운영한다. 또 고객이 원하는 차량을 가상으로 구성할 수 있는 공간과 관련 물품을 구입할 수 있는 공간도 함께 마련해 관람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