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찬 사장, 그룹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
-배중열 총괄 부사장,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


넥센그룹은 지주사인 넥센과 넥센타이어의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던 강호찬 사장이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했으며, 넥센 배중열 부사장은 대표이사 사장을 맡는다고 14일 밝혔다.
넥센그룹, 강호찬 사장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



강 부회장은 2001년 넥센타이어 재경팀 입사를 시작으로 생산관리팀, 구매팀을 거쳐 경영기획실 상무와 영업본부 상무·부사장, 전략담당 사장을 역임했다. 2016년부터는 대표이사 사장을 맡아 왔다. 강 부회장은 글로벌 생산확대와 연구개발 역량 강화 등을 추진하며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 지난 9년간 프로야구단 넥센히어로즈의 메인 스폰서 진행과 영국 프리미어리그 지난해 우승팀 맨시티와의 공식 파트너십 체결 등 적극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회사의 브랜드 이미지를 높인 것으로 평가받는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하이빔]현대차 신형 쏘나타, 디자인은 성공적?
▶ 아우디 신형 Q3 포착, 국내에 언제 나오나
▶ [人터뷰]"닛산은 에너지 공유 사회를 꿈꾼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