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개 차종 7만3,512대
-벤츠·포르쉐, 안전기준 위반으로 과징금 부과

국토교통부가 103개 차종 7만3,51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14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리콜은 벤츠의 통신시스템 S/W, 전조등 결함 등 약 4만7,000여대, 포르쉐의 트렁크 부분 부품, 계기판 S/W 결함 등 4,000여대와 기타 BMW의 연료공급 호스 조임장치 결함 2만여대, 르노삼성의 전기차 S/W결함 1,400여대 등이다. 이 중 벤츠의 전조등, 포르쉐의 트렁크 부품 결함은 자동차관리법상 안전기준위반으로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벤츠·포르쉐 등 7만3,000여대 리콜


먼저 벤츠 64개 차종 4만7,659대는 5가지 리콜을 진행한다. E300 4매틱 등 42개 차종 3만7,562대는 사고 발생 시 비상통신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아 탑승자들의 구조가 지연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S450 4매틱 등 10개 차종 8,468대는 운전자가 일정시간 조향핸들을 잡지 않을 때 알려 주는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으며, C350 E 등 6개 차종 882대는 전조등 조사 범위가 안전기준에 맞지 않아 주행 중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나왔다. C200 등 3개 차종 742대는 다카타사 에어백 결함이 발견됐으며 GLE 300d 4매틱 등 3개 차종 5대는 리어 스포일러의 고정 결함으로 주행 중 이탈할 수 있는 가능성이 도출됐다.

포르쉐 718 박스터 등 2개 차종 2,315대는 전면 부분 충돌 시 중앙의 연료탱크의 누유로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파나메라 등 2개 차종 1,573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브레이크 마모 상태 등을 인지할 수 없으며, 카이엔 1대는 충격흡수 장치와 로어암을 연결해 주는 부품의 제조상 결함이 발견됐다.

이 외에 BMW 320d 14개 차종 1만9,825대는 연료공급 호스 연결부의 조임장치 결함, 520i 등 10개차종 133대는 크랭크 샤프트 포지션 센서 결함으로 리콜한다. 르노삼성 SM3 Z.E. 1,371대는 전기차 콘트롤러의 소프트웨어 오류, 시트로엥 그랜드 C4 피카소 522대는 실내 보조 히터 배선 결함, DS7 크로스백 3대는 뒤 바퀴 허브 베어링 제조상 결함, 아우디 A3 40 TFSI 2대는 연료공급호스 연결장치의 제조상 결함으로 각각 시정조치한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하이빔]현대차 신형 쏘나타, 디자인은 성공적?
▶ 아우디 신형 Q3 포착, 국내에 언제 나오나
▶ [人터뷰]"닛산은 에너지 공유 사회를 꿈꾼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