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1,874마력, 0→100㎞/h 가속 2초 이내
-150대 한정판, 내년 글로벌 출시 예정

오토모빌리 피닌파리나가 초고성능 전기차 바티스타를 선보였다.

바티스타의 차명은 피닌파리나 설립자인 바티스타 파리나에서 가져왔다. 외관은 공력성능에 초점을 두고 디자인했다. 2015년 피닌파리나를 인수한 마힌드라의 포뮬러-E 레이싱 노하우를 활용해 다양한 주행 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운전자 중심의 실내는 탄소 섬유 스티어링 휠과 미니멀리스트 디지털 계기판으로 꾸몄다. 이밖에 주변 조명, 가죽 소재를 비롯한 여러 맞춤형 옵션을 제공한다.

[제네바]전동화로 이룬 초고성능, 피닌파리나 바티스타


[제네바]전동화로 이룬 초고성능, 피닌파리나 바티스타


동력계는 4개의 모터를 바퀴마다 장착했다. 합산 최고출력은 1,874마력, 최대토크는 234.7㎏·m에 이른다. 0→100㎞/h 가속은 2초 이내에 마치며 300㎞/h도달은 12초가 걸린다. 최고속도는 350㎞/h 이상이며 1회 충전 시 최장 450㎞(유럽 기준)를 달릴 수 있다. 120㎾h 용량의 배터리팩은 고성능 전기차 제조사인 리막에서 공급받았다. 동력 성능에 걸맞게 21인치 경량 알로이 휠, 6피스톤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적응형 서스펜션도 마련했다.

피닌파리나는 새 차를 내년 150대 한정판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제네바=오토타임즈 취재팀 autotimes@autotimes.co.kr


▶ [제네바]부가티, 110주년 기념 한정판 선봬
▶ [제네바]벤틀리, 창립 100주년 기념 컨티넨탈 GT 공개
▶ [제네바]푸조, 첨단 기술로 꽉 채운 '208' 앞세워
▶ [제네바]혼다, 양산 가능성 높인 EV 컨셉트 내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