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빅데이터팀 운영, 인공지능 알고리즘 자체 개발
-물류 비용 개선, 품질관리 효율성 높여


현대모비스가 인공지능(AI)으로 품질 불량을 검출하는 알고리즘을 개발, 생산현장에 적용한다고 5일 밝혔다.

새 알고리즘은 이미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불량을 찾아내는 것이 특징이다. 모비스는 인공지능 컴퓨터로 ECU 품질을 판별할 수 있도록 학습시켰다. 완성된 알고리즘은 98% 이상의 판별률을 보였다. 회사는 전장부품 공장인 진천공장 내 전동식 조향장치용 전자제어장치(MDPS ECU) 생산라인에 우선 적용했다. 또한 같은 전자장치를 생산하는 중국 천진 공장 등 글로벌 생산 거점에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물류 현장에 AI 접목한다


모비스는 AS부품 수요에 영향을 끼치는 다양한 외부요인을 학습해 수요량을 예측하는 제품도 개발했다. 과거 데이터는 물론, 향후 예상되는 외부요인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수요 예측 정확도를 개선한 것. 온도 변화로 인한 제동부품의 마모율 변화를 학습한 후 기상청의 기후관측 데이터를 미리 반영해 제동부품 수요를 예측하는 방식이다.

현대모비스는 수요 예측 모델의 정확도가 올라간 만큼 물류 비용이 절감되는 것은 물론 AS부품의 적기 공급을 통해 소비자 만족도도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생산과 물류를 비롯해 품질, IT 등 전 사업 영역에 걸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 업무 효율성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현대모비스, 물류 현장에 AI 접목한다


이상화 현대모비스 IT기획실장은 "부문별로 발생했던 비효율적인 부분들이 인공지능 기술의 발전으로 대부분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인공지능 기술을 순차적으로 도입해 경영 혁신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기아차, 386㎞ 주행하는 쏘울 부스터 EV 출시
▶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국내 출시
▶ 현대차, 신형 쏘나타 위해 통 큰 재고 할인 내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