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단·SUV 장점 결합, 중국 생산 예정

볼보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폴스타가 두 번째 제품인 폴스타2를 선보였다.

폴스타2는 XC40에 먼저 채택한 CMA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차체는 패스트백 세단과 SUV의 장점을 결합한 크로스오버다. 외관은 볼보차 디자인 정체성을 고루 반영하되 예리한 면 처리로 섬세함을 강조했다. 실내는 태블릿형 스크린을 중심으로 다양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안드로이드 기반이다. 이밖에 스마트폰으로 차를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적용해 연결성을 높였다.

[제네바]폴스타, 테슬라 모델3 압도할 '폴스타2' 공개


동력계는 2개의 모터와 78㎾h 배터리팩을 탑재해 최고 408마력, 최대 67.3㎏·m를 발휘한다. 0→100㎞/h 가속은 5초가 채 걸리지 않으며 1회 충전 시 최장 500㎞를 목표로 한다. 폴스타2는 내년부터 중국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제네바=오토타임즈 취재팀 autotimes@autotimes.co.kr


▶ [제네바]혼다, 양산 가능성 높인 EV 컨셉트 내놔
▶ [제네바]시트로엥, 100주년 기념한 모빌리티 강조
▶ [제네바]기아차, 인간중심 EV 컨셉트 '이메진 바이 기아' 공개
▶ [제네바]BMW, 탄소 줄이는 PHEV 대거 출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