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제네바 모터쇼’ 참가
‘2019 제네바 모터쇼’에 참가한 쌍용자동차 / 사진=쌍용차

‘2019 제네바 모터쇼’에 참가한 쌍용자동차 /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신차를 앞세워 유럽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쌍용차는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신형 코란도와 픽업트럭인 렉스턴 스포츠 칸을 선보이고 판매를 시작했다고 5일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최종식 쌍용차 사장과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그룹 총괄 회장, 내외신 기자단 등이 참석했다.

최 사장은 “신형 코란도는 높은 경쟁력을 갖춘 만큼 유럽 시장에서 최적의 선택지로 떠오를 것”이라며 “신형 코란도가 속한 C 세그먼트(차급) 시장은 그 인기가 매우 높다”고 강조했다.

쌍용차는 신형 코란도와 렉스턴 스포츠 칸 판매 지역을 올 하반기 중남미, 중동, 오세아니아 등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회사 측은 신차로 수출을 강화하게 된 만큼 실적을 회복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약 127평의 전시 공간(부스)을 꾸리고 신형 코란도, 렉스턴 스포츠 칸,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G4 렉스턴, 티볼리 등을 내놨다.
‘2019 제네바 모터쇼’에 참가한 쌍용자동차 / 사진=쌍용차

‘2019 제네바 모터쇼’에 참가한 쌍용자동차 / 사진=쌍용차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