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현대차와 기아차가 2월 미국 시장에서 성장세를 이어갔다.

1일(현지시간)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2월 한 달간 미국 시장에서 4만5천612대를 판매, 작년 동기보다 2.0% 더 팔았다. 현대차는 SUV(스포츠유틸리티차) 판매 비중이 전체의 55%를 점했다. SUV가 미국 시장 판매를 주도했다. SUV 2월 판매는 전년 대비 38% 증가했으며, 2월 기록으로는 월간 최고치다. 싼타페·싼타페XL이 5% 증가했고, 투싼은 12% 늘었다. 북미 올해의 유틸리티차로 뽑힌 코나는 일렉트릭 모델을 포함해 5천 대 넘게 팔렸다.

존 쿡 HMA 세일즈 오퍼레이션 디렉터는 "퍼포먼스, 디자인, 퀄리티에다 딜러들의 고객 경험을 결합한다면 2019년 전체 소매 판매는 매우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은 2월에 4만3천406대를 팔아 작년 동기 대비 6.7% 증가했다. 뚜렷한 판매 성장세다. 쏘울이 29.6%, 스포티지가 15.4%, 옵티마가 12.7% 각각 늘어 판매를 주도했다.

KMA의 마이클 콜 수석부사장 "쏘울 가격은 1만7천490달러(1천965만 원)부터 시작해 경제성이 높아 다양한 고객층의 선택을 받을 것"이라며 "2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텔루라이드도 공격적 가격을 책정해 오프로드 마니아들에게서 사랑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