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개 차종 20만5,412대, 건설기계 1,688대

국토교통부가 9개 업체에서 제작·수입해 판매한 21개 차종 20만7,10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리콜은 운전석과 조수석 에어백 결함에 따른 리콜과 센터콘솔, 트렁크 도어, 방향지시등 등 자동차 부품결함이 확인됨에 따라 시행된다.

먼저 한국지엠 라세티 프리미어 등 5개 차종 18만9,279대, 크라이슬러 300C 등 2개 차종 5,213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4,989대, 포드 머스탱 297대 등 총 19만9,000여대는 다카타에서 공급한 에어백 결함이 확인됐다. 에어백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다카타 에어백 결함, 국내 19만9,000여대 리콜


벤츠 C220d 등 2개 차종 117대는 실내 센터콘솔이 제대로 잠기지 않을 수 있어 후방 추돌사고 발생 시 적재함이 열릴 가능성이 나왔다. 볼보 XC60 2,850대는 트렁크 도어의 전동식 지지대의 결함으로 뒷문이 닫히지 않거나 지지력이 약해져 뒷문이 닫힐 위험이 도출됐다. 또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1,159대는 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방향 지시등이 작동하지 않는 결함이 나왔고, 레인지로버 63대, 레인지로버 스포츠 6대, 레인지로버 벨라 2대, 재규어 F-타입 1대 등은 엔진 크랭크축 볼트 불량으로 안전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음이 확인됐다.

벤츠 아록스 등 2개 트럭 321대는 앞 모서리 부분에 장착된 에어스포일러의 고정 부품결함으로 주행 중 에어스포일러가 떨어질 위험이 나왔다. 만(MAN)의 TGS 덤프트럭 1,688대는 냉각수 이용방식의 보조제동장치인 프리타더에서 기포가 발생해 부품의 손상과 부식, 냉각수의 열화와 변색 현상을 일으킬 가능성이 발견됐다.

야마하 XP530-TMAX J415E 이륜차 1,115대는 드라이브 벨트의 경량화로 손상된 상태로 지속 주행을 하거나 급가속 혹은 급정지할 경우 벨트파손이 있을 수 있고, 또한, 엔진제어장치(ECU) 소프트웨어 오류로 시동꺼짐의 가능성으로 인해 리콜한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人터뷰]자율주행 사고 책임, '운전 주체'가 결정
▶ 볼보는 하늘의 별 따기? 크로스컨트리도 줄서야
▶ [시승]토종 박스카 '쏘울', 세대별 진화를 경험하다
▶ 재규어, 영국서 부분변경 거친 'XE' 공개
▶ [하이빔]재규어랜드로버 소비자 불만과 서비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