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흑자전환 목표"

쌍용자동차가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란도의 완전변경 모델을 26일 공개했다. 국내 시장에서만 매년 3만 대 넘게 팔겠다는 공격적인 목표도 제시했다. 쌍용차는 신형 코란도의 흥행을 발판으로 올해부터 흑자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는 이날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코란도 신차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차량 인도는 다음달 초부터 이뤄질 예정이다. 최종식 사장은 “소형 SUV 티볼리와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가 쌍용차의 위상을 높였듯이 코란도도 준중형 SUV 시장의 강자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코란도는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와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은 지난 1주일간 사전 계약이 3000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오른쪽 두 번째부터)과 오유인 쌍용차협동회장, 김성수 쌍용차대리점협의회장, 정일권 쌍용차 노조위원장이 26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새롭게 탄생한 코란도를 소개하고 있다. 신형 코란도는 8년 만에 나온 완전변경 모델로 1.6L 디젤엔진에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가격은 2216만~2813만원이다. /쌍용차 제공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오른쪽 두 번째부터)과 오유인 쌍용차협동회장, 김성수 쌍용차대리점협의회장, 정일권 쌍용차 노조위원장이 26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새롭게 탄생한 코란도를 소개하고 있다. 신형 코란도는 8년 만에 나온 완전변경 모델로 1.6L 디젤엔진에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가격은 2216만~2813만원이다. /쌍용차 제공

코란도의 완전변경 모델은 8년 만에 나왔다. 외관은 이전 모델인 코란도C에 비해 보다 근육질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차량 앞부분을 보면 LED(발광다이오드) 전조등과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수직 배열 LED 안개등이 적용됐다. 옆에서 보는 차체 라인은 역동적으로 디자인됐다. 회사 관계자는 “코란도의 디자인은 ‘활을 쏘는 헤라클레스’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내부는 넓은 실내공간이 특징이다. 1열과 2열 사이의 거리를 최대한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는 설명이다. 운전자가 장거리 운전을 하더라도 허리에 부담을 최소한으로 느끼게 하기 위해서다. 운전석 계기판에는 10.25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가 장착됐다. 적재공간은 551L다. 다른 준중형 SUV보다 최대 40L가량 넓다. 골프백 4개(또는 유모차 2개)와 여행용 손가방(보스턴백) 4개를 동시에 수납할 수 있다.

쌍용차가 새로 개발한 1.6L 디젤엔진과 아이신의 젠3(GEN Ⅲ)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됐다. 쌍용차는 신형 코란도를 개발하기 위해 4년간 약 3500억원의 개발비를 투입했다. 가격은 세부 모델별로 △샤이니 2216만원 △딜라이트 2543만원 △판타스틱 2813만원이다.

최 사장은 “매년 신제품을 선보여 차세대 SUV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