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모비스의 부품이야기

'리어램프' 이미지 차별화 주력
거울·렌즈 활용 입체효과 구현
각도에 따라 모양·무늬 달라져
렌티큘러 렌즈를 활용한 현대모비스의 3차원(3D) 리어램프.  /현대모비스  제공

렌티큘러 렌즈를 활용한 현대모비스의 3차원(3D) 리어램프. /현대모비스 제공

리어램프는 차량의 ‘뒤태’를 좌우할 정도로 디자인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헤드램프보다 광학적인 난이도가 낮고 법규도 상대적으로 적어 많은 글로벌 업체가 기능적인 부분을 강화하는 것보다 더 세련되게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미지 차별화를 위한 리어램프 개발 방향은 △3차원(3D) 효과 구현 △보석감 강조 △신규 광원 적용 등 크게 세 가지 트렌드로 요약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3D 효과라고 하면 이미지가 부각돼 보이는 깊이감만 생각하기 쉽지만 각도에 따라 이미지가 변화하는 변환감을 함께 갖춰야 실제로 부유하는 느낌을 줄 수 있다. 이에 글로벌 업체들은 각양각색의 방법으로 3D 효과를 내기 위해 연구를 거듭하고 있다.

첫 번째는 광학 구조물이나 돌출형 렌즈를 적용해 리어램프 구조 자체를 기하학적으로 만드는 방식이다. 현재 양산되고 있는 차량의 리어램프에서 입체감을 느꼈다면 십중팔구는 이 방식으로 제작한 것이다. 다만 이는 램프의 모양에 따라 각기 다른 광학 구조물을 적용해야 하고 램프 모듈 자체의 크기가 커지는 등 여러 제약이 있기 때문에 엄밀히 말해서는 3D 효과를 구현했다고 보기 힘들다.

두 번째는 하프미러를 활용한 방식이다. 거울을 양쪽에 두고 한쪽 렌즈는 빛을 일부 투과시켜 3D 효과를 내는 방식이다. 엘리베이터 내부 마주보고 있는 두 개의 거울 속에서 이미지가 끊임없이 계속되는 것처럼, 빛이 끝없이 반사되며 3D 효과가 나타난다. 이는 양산된 사례가 있지만 변환감을 구현하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다.

이런 가운데 현대모비스는 렌티큘러 렌즈를 활용해 깊이감에 더해 변환감까지 구현한 3D 리어램프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렌티큘러 방식은 복수의 이미지가 겹쳐진 그림 위에 촘촘한 반원통형 미세렌즈를 결합해 각도에 따라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는 방식이다. 상하좌우로 흔들면 다른 그림이 나타나는 스티커나 책받침 등을 생각하면 쉽다.

현재 위치에서 봤을 때는 리어램프 내부 무늬가 다이아몬드 모양이었는데 왼쪽으로 가면 별 모양으로, 오른쪽으로 이동하면 삼각형 모양으로 보이는 것이다. 다양한 이미지 결합뿐만 아니라 모양의 크기를 조절하는 것도 가능해 더욱 고급스럽고 생동하는 느낌을 전달할 수 있다.

램프 업체들은 3D 효과에 더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전달하기 위해 보석감을 강조하고 있다. 보석 가공 기법을 적용해 보다 고급스럽게 반짝이는 램프를 만들기도 한다. 현대모비스도 다이아몬드와 에메랄드, 사파이어 커트 등 보석 커팅 기법을 응용한 램프 개발에 성공해 관련 기술을 특허 출원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발광다이오드(LED)에서 한발짝 더 나아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확대 적용되고 있는 추세다. OLED는 자체 발광하는 유기화합물에 전류를 흘려 빛을 내는 방식으로, 소비전력이 낮은 데다 LED보다 훨씬 작고 얇게 만들 수 있어 파격적인 디자인이 가능하다. 최근 BMW와 아우디, 벤츠 등 독일 고급차에 적용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현대자동차와 함께 고정형 OLED 방식의 선행개발을 2016년 완료하고 현재는 유동형 OLED 방식을 개발하고 있다.

이처럼 램프 업체들은 단순해 보이는 리어램프에 다양한 효과를 주기 위해 활발한 연구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위 기술들 외에도 광섬유와 레이저 광원을 적용한 램프와 그릴 부분이 점등되는 램프, 평소에는 숨겨져 있다가 점등 시에만 나타나는 램프 등도 곧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