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음쉼터, 휴게소 등 통신사 상관 없이 100Mbps 제공

국토교통부가 전국 고속도로의 모든 휴게공간에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국토부, 졸음쉼터 등 고속도로 휴게공간 와이파이 확대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졸음쉼터, 주차장 휴게소 등 248개 휴게공간에서 앞으로 통신사와 상관 없이 100Mbps 속도의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국내 이동통신 3사(KT, SKT, LGU+)와 협약을 체결, 그동안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던 졸음쉼터와 주차장휴게소 등 248개소에 공공 와이파이 설비 설치를 진행했다.

백승근 국토교통부 도로국 국장은 "앞으로도 신설 휴게소 및 졸음쉼터에 공공 와이파이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고속도로 이용객의 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기아차, 2018년 영업익 1조1,575억 원...74.8%↑
▶ 아우디, 다보스포럼 의전차로 전기차 e-트론 제공
▶ 이달 시행된 레몬법, 지키는 제조사는 한 곳 뿐
▶ 현대차, 2018년 영업익 2조4,222억 원...47.1% 감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