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액 97조2,516억 원...0.9% 증가
-자동차 부문 75조2,654억 원, 판매대수 458만9,199대
-올해 판매목표 468만 대 제시


현대자동차가 2018년 경영성과로 매출 97조 2,516억 원과 영업이익 2조4,222억 원 등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회사는 서울본사에서 컨퍼런스콜을 진행하고 지난해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 구성은 자동차 75조 2,654억 원, 금융 및 기타 21조 9,862억 원 등이다. 경상이익은 2조5,296억 원, 당기순이익은 1조6,450억 원(비지배지분 포함)이다.
현대차, 2018년 영업익 2조4,222억 원...47.1% 감소


현대차는 2018년 글로벌시장에서 458만9,199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 전년 대비 1.8% 증가한 수치다. 중국을 제외할 경우 판매대수는 378만 6,794대로 성장률은 2.6%로 0.8%P 높아진다(도매판매 기준). 내수판매는 72만1,078대로 마감, 4.7% 증가율을 나타냈다. 코나와 싼타페 등 신형 SUV 판매호조가 내수 성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해외판매는 386만8,121대로 1.3% 상승했다. 유럽 권역과 브라질, 러시아 등 주요신흥 시장 판매 증가에 따른 결과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0.9% 신장했다. 금융부문 매출이 소폭 감소했지만 자동차 매출과 기타부문 매출 증가로 상쇄했다. 매출원가율은 84.4%로 2.6%P 높아졌다. 회사는 원가율 상승 요인으로 달러화 대비 원화 강세, 주요 신흥국 통화 약세에 따른 환율 여건 악화, 글로벌 자동차 수요 저성장에 따른 경쟁 심화, 국제회계기준(IFRS) 변경에 따른 계정 재분류(수출비) 등을 꼽았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7.1% 급감했다. 영업이익률은 2.5%P 감소한 2.5%다. 영업부문 비용도 12조7,200억 원으로 2.2% 줄었다. 마케팅 활동 등 전반적인 비용 집행 규모를 축소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경상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43.0%와 63.8%씩 축소됐다.

지난해 4분기(10~12월) 실적은 판매 122만6,443대, 매출액 25조 6,695억 원, 영업이익 5,011억 원 등이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4.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2,033억원으로 순손실을 기록했다. 회사는 신흥국 통화 약세 심화, IFRS에 따라 실적에 반영되는 기타 부문의 손익 악화 등으로 실적이 떨어졌다는 설명을 내놨다. 당기순손실 기록과 관련해선 관계사 실적 악화 및 2017년 4분기 미국 법인세율 인하로 인한 기저효과 등을 언급했다.

현대차는 2019년 경영환경도 부정적으로 내놨다.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우려 속에서 미·중 무역갈등, 중국의 경기둔화 등 통상 환경을 둘러싼 다양한 악재들이 대두되고 있다는 것. 여기에 자동차 산업 또한 선진국 판매 부진 심화와 중국시장 정체 등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며 불확실성이 짙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대비책으로 회사는 사업 경쟁력 고도화, 미래 대응력 강화, 경영·조직 시스템의 변화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ICT 융합, 공유경제, 인공지능,스마트모빌리티 등 미래 분야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기술혁신을 가속화도 추진한다.

현대차는 올해 자동차 판매목표로 내수 71만2,000대, 해외시장 396만8,000대 등 총 468만대를 제시했다. 2018년 대비 약 2% 늘어난 숫자다. 판매 확장을 위해 미국과 중국 등 주력 시장 조기 정상화, 인도와 아세안 등 신흥시장 대응 강화, SUV 라인업 확충 등을 추진한다.

여기에 올해 상반기 중 전세계 권역본부 설립을 마치고, 권역별 자율경영·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한다. 권역본부를 중심으로 각 시장에서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해 수익성 개선을 이끌어내겠다는 복안이다. 동시에 제네시스의 해외진출 가속화 등도 추진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글로벌 경제의 저성장 장기화와 더불어 세계 곳곳에서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고 환율 문제까지 겹치며 수익성이 악화됐다"며 "올해 새로운 형태의 플랫폼과 신규 디자인이 모두 적용된 신차가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할 예정인 만큼 수익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2018년 연간 배당을 전년과 동일하게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정했다. 또 3월 주주총회에서는 주주 추천을 통해 주주권익보호 담당 사외이사를 선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현대차, 베트남에 10만대 판매 체제 구축 나선다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수소위원회 공동회장 취임
▶ 현대기아차, 영국서 최고의 차 수상
▶ 기아차, 쏘울 부스터로 소형 SUV 가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