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SUV 선호도 증가에 신형으로 시선

혼다코리아가 주력차종 어코드의 점진적 재기를 기반으로 이번에는 대형 가솔린 SUV 파일럿을 앞세워 자존심을 회복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12월부터 혼다 센싱을 적용한 파일럿 부분변경을 5,380만 원에 내놓은 만큼 경쟁력이 충분하다고 판단해서다.
혼다코리아, 파일럿으로 자존심 회복한다


21일 혼다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판매를 이끌었던 주력차종은 단연 어코드다. 모두 4,469대를 팔아 전체 판매의 절반을 차지했다. 그러나 2017년과 비교하면 만족할 만한 수치가 아니다. 그럼에도 어코드 하이브리드를 중심으로 1.5ℓ 및 2.0ℓ 가솔린 터보의 판매가 서서히 늘자 최근 관심이 집중되는 대형 SUV시장에 부분변경으로 옷을 갈아입은 뉴 파일럿을 투입했다. 판매 첫 달 90대가 나가는 등 반응이 좋은 편이어서 혼다는 파일럿을 올해 어코드와 함께 주력차종으로 키우겠다는 복안이다.
혼다코리아, 파일럿으로 자존심 회복한다


혼다가 파일럿에 기대를 거는 이유는 최근 소비 트렌드 변화 및 제품력이다. 대형 SUV 신차들이 잇달아 등장하며 소비자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2003년 미국에 선보인 이후 오랜 시간 대형 SUV로서 상품성을 다듬은 파일럿이 새로 나온 것 자체가 힘이 되고 있다. 파일럿은 실제 2009년 2세대, 2015년 3세대로 진화하는 동안 북미에서 연간 10만 대 이상 팔렸을 정도로 주목도가 높았다는 게 혼다측 설명이다.

혼다코리아, 파일럿으로 자존심 회복한다


상품 측면에서 혼다가 자랑하는 파일럿의 장점은 '혼다 센싱'의 적용이다. 차선유지보조, 자동감응식 정속주행장치, 추돌경감제동, 도로이탈경감, 후측방경보, 크로스 트래픽 모니터 기능을 모두 담아 안전성을 강화했다. 또 차세대 에이스 보디(ACE, Advanced Compatibility Engineering Body)로 충돌 및 주행 안전성을 높였다. 그 결과 2018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 안전성 평가에서 대형 SUV 중 최고 수준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에 선정됐다.
혼다코리아, 파일럿으로 자존심 회복한다


대형 가솔린 SUV임에도 최근 기름값의 하향평준화로 가솔린차를 찾는 사람이 늘어난 점도 기대를 갖게 만드는 요인이다. V6 3.5ℓ 직분사 가솔린 엔진은 최고 284마력, 최대 36.2㎏·m의 성능을 낸다. 전자식 버튼 타입 9단 자동변속기를 새로 채택해 효율은 복합 기준 ℓ당 8.4㎞를 인증받았다. 구동방식이 4WD임을 감안하면 비교적 고효율이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파일럿의 또 다른 강점은 '공간 패키징'이다. 2열 시트를 손쉽게 접을 수 있는 워크 인 스위치를 통해 3열 승하차 편의성을 높인 점, 실내 개방감을 극대화하는 글래스 루프와 앞좌석 통풍시트 및 2열 캡틴시트, 리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은 대형 SUV 개발 경험의 결과라는 얘기다.

회사 관계자는 "혼다의 대형 SUV 개발 경험은 미국에서도 역사가 깊다"며 "그 동안 소비자 불편사항을 적극 개선한 것 자체가 결국은 상품성의 가치 아니겠느냐"고 강조했다.

파일럿에 기대를 거는 만큼 혼다는 판매가격 결정에도 고심한 흔적이 역력하다. 8인승 파일럿과 7인승 파일럿 엘리트 등 두 가지 트림의 가격은 각각 5,490만 원과 5,950만 원이다. 국산차보다 조금 높되 경쟁 수입차와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혼다는 트림별로 비교하면 가격경쟁력이 뛰어나다며 표시가격보다 기본으로 갖춘 품목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한편, 혼다는 파일럿의 주목을 끌기 위해 다양한 시승회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소비자가 제품을 체험할수록 구매율이 높아진다는 점을 최대한 활용, 타보기를 유도한다는 게획이다.

권용주 기자 soo4195@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