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완전변경차 국내 판매 시작...319 CDI와 519 CDI 등 2종
-바디빌더 겨냥한 다양한 선택지 제시


다임러트럭코리아가 3세대 뉴 스프린터를 16일 출시했다.

다임러트럭에 따르면 새 차는 1995년 1세대 출시 이후 현재까지 130여 국에서 360만 대(2018년 말 기준) 이상 판매한 벤츠의 대표 밴이다. 이번에 선보인 3세대 스프린터는 지난해 2월 독일에서 공개했다. 국내에는 뉴 스프린터 투어러의 319 CDI와 519 CDI 등 2종을 들여온다. 519 CDI는 차체 길이에 따라 롱, 엑스트라 롱 등 두 가지 보디 형태가 있다. 국내 수입분은 독일 뒤셀도르프와 뤼디스페데 공장에서 생산한다.

다임러트럭, 벤츠 뉴 스프린터 출시


외관 디자인은 기존의 형태를 이어가는 한편 윙부분의 윤곽을 부드러운 선으로 바꿨다. 전면부는 선명한 윤곽의 헤드 램프로 강인한 인상을 강조했다. 실내는 운전석 콕핏을 넓히고 다기능 스티어링 휠, 인체공학적 디자인의 시트, 최신 보조 시스템 등을 배치했다. 벤츠의 신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하반기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파워트레인은 V6 3.0ℓ 디젤 엔진과 7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이다. 최고 190마력, 최대 44.9㎏·m의 성능을 낸다. 드라이브 셀렉트 기능을 활용하면 수동변속기처럼 차를 제어할 수 있다.

상용 밴의 활용성을 고려, 총 유지비용 관리를 최적화했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엔진 내 마찰을 줄이고 연료분사 시스템의 효율을 높였다는 것. 또 타이어 마모를 최소화하도록 앞축의 운동역학을 재설계했다. 스프링과 댐핑부품 등도 개선했다. 신규 유지보수 컴퓨터 '어시스트 플러스'는 운전중 오일류 오염을 정확히 점검, 오일 교환주기를 늘린다. 오랜 기간 차 운행을 중단하면 자동으로 절전 모드로 전환한다.

다임러트럭, 벤츠 뉴 스프린터 출시


뉴 스프린터는 세계시장에 투어러, 패널 밴, 섀시, 더블 캡 섀시 등 총 4종을 제공한다. 총 중량 3~5.5t(4종)을 비롯해 높이 3종의 선택지도 있다. 여기에 엔진, 구동방식 등도 세분화했다.

특장작업의 편의성을 고려, PSM 컨트롤 유닛을 탑재했다. 차의 전기장치와 컨버전 전기장치 사이에 인터페이스를 제공, 보디빌더가 편리하게 전기회로를 구성하고 전기장치를 설치할 수 있게 한 것. 20개의 개별 출력포트와 10개의 개별 입력포트를 통해 차의 전기장치와 보디빌더의 전기장치 사이에 정보를 상호 제공할 수 있다. 얼터네이터와 보조배터리는 180A에서 최대 250A까지 선택 가능하다. 뒷바퀴굴림의 경우 8.5 ㎾와 8㎾ 두 가지 출력의 동력인출장치를 지원한다.

다임러트럭, 벤츠 뉴 스프린터 출시


편의품목으로는 키리스 스타트, 전동접이식 사이드 미러, 다용도 휴대전화거치대, 전동시트, 휴대전화 무선충전장치,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319 CDI 적용), 전동식 슬라이딩 도어 및 전동 스텝 등이 있다. 안전품목은 레이더 기반의 능동형 디스트로닉 차간거리조절 어시스트,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능동형 차선이탈방지 어시스트, 사각지대 어시스트, 측풍 어시스트 등을 탑재했다. 능동형 디스트로닉 차간거리조절 어시스트는 올 하반기 국내 적용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폭스바겐그룹, 에너지사업 진출한다
▶ 혼다코리아, 어코드 터보에 혼다 센싱 기본 적용
▶ 지난해 수입 상용차 4,394대 신규등록…전년比 1.6%↓
▶ [시승]재규어가 녹아든 전기 SUV, I-페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