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6가지 미니 이용과 함께 다양한 혜택 제공

BMW그룹코리아가 영종도 드라이빙센터에서 국내 최초 자동차 구독 서비스인 '올 더 타임 미니'의 첫 출고식을 마쳤다고 9일 밝혔다.

'올 더 타임 미니'는 지난 11월 미니와 커넥티드카 플랫폼 서비스 기업 에피카가 선보인 자동차 구독 서비스로 3개월 체험판 멤버십인 '트라이얼'과 1년 정규 멤버십인 '레귤러' 등 두 종류의 멤버십으로 운영한다.
미니(MINI) 구독 서비스, 영종도서 출고 시작


가입비는 트라이얼 멤버십이 45만원, 레귤러 멤버십이 179만9,000원이다. 트라이얼 멤버십 회원은 3개월 동안 2주 단위로 45만~50만원의 구독료를 내고 6종의 미니를 랜덤으로 배정 받아 경험해볼 수 있다. 레귤러 회원은 1년 중 최장 6개월간 원하는 달에 89만9,000~99만9,000원으로 차종을 선택할 수 있다. 멤버십과 구독료 비용에는 자동차 등록세와 보험료, 유지 및 관리비, A/S, 딜리버리 등 각종 부대 요금이 모두 포함된다.

이외에 레귤러 회원들은 미니 신차 구매 시 최고 100만원 할인 혜택과 함께 웨딩카 서비스, 캠핑장비 대여, 무비나잇 초청 등 다양한 프리미엄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한편, 현재 '올 더 타임 미니' 홈페이지에서는 정식 서비스를 기념해 선착순 50명에 한해 트라이얼 멤버십 가입 비용 전액 면제, 레귤러 멤버십 가입비 20% 할인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조인철 미니 총괄이사는 "다양한 차종을 이용하고 싶지만 각종 부가 비용으로 고민이 있었던 소비자에게 매력적인 서비스"라며 "국내 최초 구독 서비스인 만큼 차별화된 드라이빙 경험을 중시하는 소비자 사이에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CES]BMW, 나만을 위한 자율주행차는 이런 모습?
▶ [CES]아우디, "자동차 뒷좌석을 VR존으로"
▶ [CES]닛산, "주행정보, 모든 걸 다 보여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