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내수 154만5,604대, 해외 668만5,814대 합작

2018년 국내 완성차 5개사가 판매한 자동차는 총 823만1,418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41% 늘었다.

2일 각사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5사의 내수 판매는 154만5,604대, 수출 등 해외판매는 668만5,814대에 달했다. 내수는 0.29% 감소, 해외 판매는 0.56% 증가했다. 내수에서는 현대기아차가 소폭 성장했고,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은 하락폭이 컸다. 반면 쌍용차는 전년 대비 실적이 줄었지만 '내수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수출에선 르노삼성의 하락폭이 두드러져 위기감을 드러냈다.
2018년 국내 자동차 5사, 823만대 팔았다


현대차는 2018년 458만6,775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1.8% 증가한 숫자다. 내수는 72만1,078대, 해외판매는 386만5,697대로 각각 4.7%와 1.3% 늘었다. 아반떼가 글로벌 시장에서 69만9,018대가 판매돼 최다 판매 차종에 이름을 올렸다. 내수에선 그랜저 11만3,101대, 싼타페 10만7,202대 등이 성장을 이끌었다.

기아차는 지난해 281만2,200대를 판매, 2.4% 성장했다. 이 중 내수판매는 53만1,700대, 해외판매는 228만500대로 각각 1.9%와 2.5%씩 증가했다. 전체 판매 1위는 스포티지로 50만1,367대를 책임졌다. 국내에서는 대표 경차 모닝이 5만9,204대로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다. 같은 기간 플래그십 K9은 1만1,843대 판매되며 연 1만대를 최초 달성했다.

한국지엠은 같은 기간 46만2,871대를 소비자에게 인도했다. 2017년 대비 11.8% 감소한 숫자다. 내수 9만3.317대, 수출 369,554대로 각각 29.5%와 5.8% 마이너스 성장했다.

르노삼성은 2018년 누적 판매 22만7,577대로 17.8% 뒷걸음쳤다. 내수는 9만369대로 10.1%, 수출은 13만7,208대로 22.2% 급감했다.

쌍용차는 지난해 14만1,995대를 판매했다. 1.2% 감소한 수치다. 내수는 1만9,140대로 2.3% 늘었지만 수출은 3만2,855대로 11.2% 줄었다.

-12월 판매 72만6,588대로 마감...0.68%↑

지난달 5사의 국내외 판매실적은 72만6,588대로 전년 대비 0.68% 증기했다. 내수는 13만8,924대로 4.99% 늘었지만 수출 등 해외판매가 58만7,664대로 0.4% 감소하며 성장세를 둔화시켰다.

2018년 12월 내수에선 현대차 6만4,835대(21.5%), 기아차 4만2,200대(-9.3%), 르노삼성 1만805대(8.6%), 쌍용차 1만656대(0.1%), 한국지엠 1만428대(-12.0%) 등이 판매됐다. 해외 판매는 현대차 35만5,276대(-2.8%), 기아차 19만8,999대(10.3%), 한국지엠 3만1,996대(-4.8%), 르노삼성 7,657대(-53.8%), 쌍용차 3521대(-1.1%) 등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황금 돼지해 첫달, 자동차 구매조건 좋아졌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