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형 자율주행차 알고리즘 설계∙제작 교육 등 지원

현대모비스가 인천 하늘고등학교에서 '청소년 공학 리더' 고등학생 90명을 대상으로 모형 자율주행차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27일밝혔다.

올해 초 공학 리더로 선발된 학생들은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해 여름 방학부터 기술 요소를 학습하고 직접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낸 팀은 내년 초까지 자율주행 기술 실험 결과를 논문으로 발간한다.
현대모비스, 고교생 대상 자율주행차 도전 마련


현대모비스의 '청소년 공학 리더'는 학습-연구-봉사 3가지 활동을 주제로 한국공학한림원과 함께 올해 처음 시작한 사회 공헌 활동이다. 올해 초 인천 하늘고등학교, 서울 선덕고등학교, 오산고등학교 등 3개 고등학교 90명 학생들을 공학 리더로 선발했다. 이들은 상반기 동안 지역 초등학생 대상의 과학 교육 봉사를 하고, 여름부터 자율주행차에 관한 온오프라인 교육을 학습했다. 이번 자율주행차 모형 경진대회는 학생들 학습을 마친 후 스스로 만든 결과물을 선보이는 무대로 마련됐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청소년 공학 리더' 프로그램은 단순 코딩 교육을 넘어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학생들이 직접 이끈다는 점에서 문제 해결 능력 향상은 물론 우수 이공계 인력의 양성에도 기여하는 바가 크다"며 "향후에는 더 많은 청소년들에게 기회를 제공해 공학도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SK엔카닷컴, 빅데이터로 중고차 시장 분석한다
▶ 현대차,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내달 출시
▶ 현대차, 신형 쏘나타 글로벌 지역별 육성 착수
▶ 롯데렌탈, 2019년 친환경차 장기렌트 사전계약 접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