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BMW 차량 화재 원인에 대한 최종 조사결과가 24일 발표된다. 민관합동조사단은 화재 원인과 함께 BMW의 차량결함 은폐·축소 의혹과 '늑장 리콜' 여부도 가릴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4일 오전 10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민관합동조사단과 함께 BMW 화재 원인 조사결과를 발표한다고 23일 밝혔다.

BMW는 올해 자사 차량의 잇따른 화재로 논란이 커지자 7월 BMW 520d 등 42개 차종 10만6317대에 대한 리콜을 결정했고, 10월에도 BMW 118d 등 52개 차종 6만5763대에 대한 추가 리콜에 들어갔다.

BMW는 화재 원인으로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쿨러 누수 등을 지목했다. EGR 쿨러에서 냉각수가 새어 나와 EGR 파이프와 흡기다기관 등에 침전물이 쌓이고, EGR 바이패스 밸브 오작동으로 냉각되지 않은 고온의 배기가스가 빠져나가면서 침전물에 불이 붙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와 BMW 차량화재피해자모임 등은 소프트웨어 결함 등 다른 원인이 있을 수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고, 이에 정부는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합동조사단을 꾸려 검증을 시작했다.

조사단은 지난달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BMW 측이 주장한 'EGR 바이패스 밸브 열림'이 아니라 'EGR 밸브'와의 연관 등 이제까지 알려진 발화 원인 말고도 다른 원인이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EGR 밸브는 흡입구로 재순환하는 배기가스의 양을 제어하는 역할을 하는데, 이 밸브를 열어둔 상태에서 실험 차량을 가속하자 과열로 불티가 발생하면서 화재가 시작되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조사단은 이런 결과는 EGR 밸브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에 문제가 있어 밸브가 설정보다 더 많이 열려 있는 등 문제가 있을 가능성도 열려 있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이는 BMW가 한국의 배기가스 규제를 피하려 차량 엔진에 무리가 가도록 배기가스 저감 소프트웨어를 조작했을 수 있다는 의혹을 뒷받침하는 것으로도 해석됐다.

이에 대해 BMW는 이미 리콜을 통해 교체한 'EGR 모듈'에 EGR 밸브가 포함돼 있어 새로운 문제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조사단이 최종 조사결과 발표에서 화재 원인과 관련해 어떤 내용을 발표할지 주목되는 이유다.

조사단은 BMW가 차량결함을 알고도 이를 은폐·축소하고 '늑장 리콜' 했다는 의혹도 조사했다. 조사단은 지금까지 BMW와 주고받은 문답 결과를 공개하고 이에 대한 후속 조치 방안도 발표할 예정이다.

자동차관리법 78조는 자동차제작자가 결함을 은폐·축소, 거짓으로 공개하거나 결함 사실을 안 날부터 지체 없이 그 결함을 시정하지 않는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조사단 발표 결과에 따라서는 BMW에 대한 추가 리콜이나 과징금 처분, 형사고발 등 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