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시그니처 요소 반영한 외관, 2.5ℓ 엔진 탑재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주행 안전 기술 대거 탑재


한국닛산이 '더 뉴 엑스트레일'의 내년 초 국내 출시를 앞두고 오는 31일까지 사전 계약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000년 글로벌 시장에 데뷔한 엑스트레일은 출시 이후 현재까지 600만 대 이상 판매된 닛산의 베스트셀링 SUV다. 국내에 출시할 신형은 닛산 시그니처 요소를 반영해 역동적인 스타일을 바탕으로 여유로운 실내 공간, 글로벌에서 검증받은 2.5ℓ 엔진을 탑재한 3세대 부분변경 제품으로 선보인다.

인텔리전트 차선 이탈 방지, 차간 거리 제어 시스템 등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반의 주행 안전 기술을 대거 탑재했으며 열선 내장 스티어링 휠, 발 동작만으로도 편리하게 트렁크 문을 열 수 있는 핸즈프리 파워 리프트게이트 등 편의 장치도 마련했다. 3가지 트림으로 구성하며 가격은 정식 출시일인 2019년 1월2일 공개한다.
한국닛산, '엑스트레일' 국내 판매 1월부터


한국닛산, '엑스트레일' 국내 판매 1월부터


'인텔리전트 케어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구매 후 1개월 이내(또는 2,000㎞ 선도래 시점) 단순 변심, 또는 1년 이내 사고 발생 시(자기과실 50% 이하, 수리비 출고가 30% 이상 발생) 신차로 교환할 수 있다.

사전 계약 후 닛산 파이낸스 프로그램을 통해 출고하면 12개월 무이자, 24개월 1.9%, 36개월 2.9% 등의 저금리로 구매할 수 있으며 이달 7일까지 사전 계약 시 선착순 50명 대상으로 엑스트레일 프리 런칭 행사인 'X-사이팅 콘서트' 티켓을 증정한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르포]중국차 둥펑쏘콘, "한국 우선하겠다"
▶ 2019 유럽 올해의 차, 누가 결승에 올랐나
▶ 폭스바겐, 전기 화물밴으로 물류 혁명 시도
▶ 기아차, 2019년형 K7 으로 주목 높이기 나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