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앞당겨 11월 27일 14시 개통
-평균 통행속도 23㎞/h 빨라지고, 연간 100억원 물류비 절감 기대


국토교통부가 내년 말 개통 예정이었던 서해안고속도로 평택~서평택 간 확장공사 10.3㎞ 구간 중 상습 지정체 지역인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6.5㎞, 왕복 6→10차로)을 오는 27일 14시에 조기 확장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IC~서평택JCT 구간, 27일 조기 개통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개통으로 평균 통행속도는 23㎞/h(66→89㎞/h) 빨라져 연간 약 100억원의 물류비용이 절감되고, 서평택 인근 평택항과 포승공단의 물동량 처리가 원활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잔여구간(3.8㎞)은 예정대로 내년 12월 개통한다.

새 도로는 주행 쾌적성 향상을 위해 최신 장비를 도입해 포장 시공했다. 또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경관 디자인한 방음벽을 설치하는 등 고속도로 인근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에도 노력했다.

이용욱 국토부 도로정책과장은 "내년 12월 전체 구간을 확장 개통해 서해안고속도로를 더욱 빠르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대로 차질 없이 안전하게 공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FMK, 마세라티 르반떼 GTS 출시...1억9,600만원
▶ [하이빔]'르노 vs 닛산' 싸움, 르노삼성 흔들 수도
▶ [영상]해외에서 난리 난 예상그래픽! 쉐보레 8세대 콜벳!
▶ 볼보차코리아, 한국폴리텍대학에 XC90 기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