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인식 개선·이동봉사 차 지원·사료 기부
-SNS 활용한 참여형 기부 이벤트 진행

캐딜락이 유기견 문제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함께하기 위해 '도그 세이브 도그(Dogs Save Dogs)'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이미 가족을 만난 유기견이 새로운 가족을 찾는 유기견을 돕는다'는 의미를 담았다. 입양된 유기견의 새 삶을 조명함으로써 유기견에 대한 인식을 개선한다는 것. 먼저 캐딜락은 유기동물 이동봉사를 위해 XT5를 지원한다. 유기동물 구호활동에 필요한 장비와 사료의 적재, 대형견 이동을 위해 제품을 지원차로 선정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또한, 브랜드 문화 복합 공간인 캐딜락 하우스 서울에서는 캐딜락과 유기견들이 함께한 순간을 모은 화보를 전시한다. 벽면에 디자인된 백월에서 반려견과 견주가 기억할 만한 사진을 찍고 자유롭게 기부할 수 있는 셀피 스튜디오도 마련한다. 견주가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사진을 자신의 SNS 계정에 해시태그 '#Dogs Save Dogs', '#도그세이브도그' 등과 함께 공유하면 해시태그 10개당 1㎏의 사료를 적립해 유기견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캐딜락, 유기견 구호 프로젝트에 나서


캐딜락코리아 김영식 대표는 "캠페인을 통해 더 많은 사람이 유기견에 대한 관심과 반려견에 대한 책임의식을 가지고 유기견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캐딜락은 캠페인에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기부 바자회, 캐딜락 하우스 서울 이벤트, 임직원 현장 봉사활동 등을 펼칠 예정이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쉐보레, 부분변경 거친 카마로SS 내달 공개한다
▶ 볼보트럭, 석회석 운송도 자율주행으로 한다
▶ 기아차, 쏘울 EV에 니로 배터리 심는다
▶ 현대차, 팰리세이드에 '스노 모드' 적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