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인식 출입 시동 시스템 세계 최초 적용
-2.0ℓ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조합, 내년 1분기 판매 목표

현대자동차가 16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열린 '2018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신형 싼타페 '제4세대 셩다'를 최초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 광저우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셩다'는 지난 2월 국내 출시된 신형 싼타페를 바탕으로 중국 소비자의 운전 습관과 기호를 반영했다. 외관은 헥사고날 패턴의 와이드 캐스캐이딩 그릴, 분리형 컴포지트 라이트, 미래지향적인 리어램프 등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했다. 또 국내 차종 대비 160㎜ 늘어난 4,930㎜의 길이를 통해 웅장하면서도 당당한 외형을 갖췄으며, 휠베이스는 100㎜ 확대해 동급 최고 수준의 2열, 3열 실내 공간과넓은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특히 회사는 세계 최초로 도어 개폐 및 시동이 모두 가능한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적용했다. 운전자의 지문 정보를 이용하는 지문인증 시스템을 통해 자동차 열쇠 없이도 도어 개폐와 시동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지문 인증 시 시트와 아웃사이드 미러가 운전자 설정에 따라 자동으로 조정되도록 맞춤형 기능을 구현했다.

이외 초음파 센서 감지로 영유아를 비롯한 뒷좌석 동승자의 차내 방치사고를 예방해주는 후석 승객 알림(ROA)을 중국 최초로 적용했으며, 승객 하차시 후측방 접근 차와의 충돌 사고를 예방해주는 안전 하차 보조(SEA), 바이두 두어(Duer) OS 음성인식,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 첨단 안전·편의품목을 적용했다.

동력계는 2.0ℓ 가솔린 터보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하며, 내년 1분기 중국 판매를 시작한다.

현대차 중국 합자법인 베이징현대는 "나날이 변화하는 소비자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시도해왔고 그 중심에는 오늘 공개한 셩다가 있다"며 "중국 고급 SUV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현대차, 지문인식 적용한 '중국형 싼타페' 최초 공개


한편,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시험·고성능차담당 사장은 고성능 N의 브랜드 스토리와 포트폴리오 전략을 발표하며 현대차의 고성능차 기술력을 중국에 선보였다. 회사는 지난 6일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서 N의 중국 고성능차 시장 진출 의지를 밝힌 바 있으며, 이번 모터쇼에서도 N의 중국 런칭 가능성을 언급해 중국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벤츠코리아, 부분변경 거친 C클래스 출시
▶ 현대차 아이오닉, 아세안 10개국 선정 '최고 안전한 차' 1위
▶ 서울시, 전기 시내버스 29대 순차 도입
▶ [영상]판교에선 운전자 없는 무인 자율주행차가 달린다?!
▶ 현대기아차, 이병호 중국사업총괄 사장 임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