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도요타(豊田)자동차가 내년부터 매월 일정한 요금을 내면 여러 종류의 차를 바꿔가면서 탈 수 있는 서비스를 도입한다. 고급세단 '렉서스' 등을 자가용차 처럼 타다가 일정 기간후 다목적스포츠차(SUV)로 바꿔 타는 경우 등을 생각해 볼 수 있다. 계열 판매점을 거점으로 한 차량공유(카 셰어링) 서비스도 전국에서 시행한다. 소유를 고집하지 않는 공유경제 확산 추세에 맞춰 신차판매에만 의존하지 않는 신규 주력사업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1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도요타차는 내년부터 이런 내용의 '정액제' 서비스를 시작한다. 빠르면 1월부터 도쿄(東京)에 있는 직영점에서 시작해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서비스에 필요한 시스템을 구축, 고객에게 다양한 차종의 시승기회를 제공해 장차 구입으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외국의 경우 독일 BMW가 미국 테네시주에서 신차 정액제형 서비스를 월 1천100 달러(약 125만 원) 부터 제공하고 있다. 일본에서도 유력 고급 중고차 판매업체인 IDOM이 BMW와 제휴, 10월부터 월 8만 엔(약 80만 원)부터 정액제 서비스를 시작했다.

도요타가 시작할 정액제 서비스 가격과 이용가능한 차종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월 부담액이 특정 차종을 구입하는 것 보다는 비싸지만 정비와 보험 등의 번거로운 수속과 비용이 들지 않는다.

전국 5천여개의 판매점에서 스마트폰으로 예약과 결제를 할 수 있는 차량공유 서비스도 시작한다. 단기간 또는 며칠만 차를 쓰고 싶을 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판매점에 비치돼 있는 시승차를 빌려준다. 도요타차 전국 판매점에는 4만여대의 시승차가 있지만 평일 가동률은 매우 낮다. 이를 적극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인터넷으로 신청할 수 있는 개인대상 리스사업도 시작한다. 같은 차종을 장기간 쓰는 고객을 겨냥한 서비스로 인터넷에서 절차를 밟은 후 가장 가까운 도요타차 판매점에서 차량을 인도받으면 된다. 기존 보다 리스기간을 짧게 해 자동차 보유에 관심이 적은 고객을 끌어들인다는 전략이다. 일본자동차리스협회연합회에 따르면 일본 국내의 개인 대상 리스차량은 4년 연속 증가해 올 3월에는 사상 최대인 25만7천대에 달했다. 2022년에는 4배 가까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소유에서 이용으로' 바뀌고 있는 소비변화 추세를 타고 일본 국내의 차량공유서비스 회원은 올 3월 현재 132만명으로 5년전에 비해 4.5배로 급증했다. 반면 작년 신차판매는 520만대로 5년전부터 제자리 걸음이다. 피크이던 1990년대에 비하면 30% 정도 줄었다. 도요타차 계열 판매점 일부는 이미 소매점과 외식식당, 학원 등을 병설해 수익원 다양화를 서두르고 있다. 소비자와의 접점을 늘려 신차판매에만 의존하지 않는 서비스 확충에 아이디어를 총동원하고 있다.

lhy5018@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