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 사진=한국GM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 사진=한국GM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사진)이 ‘한국 철수설’을 공식 부인했다.

카젬 사장은 2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한국 시장에서 철수할 계획이 없다”며 “연구개발(R&D) 법인 분리는 한국GM의 발전적인 미래 기반을 닦기 위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여러 차례 남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카젬 사장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2개 차종 신차를 배정하고 총 64억달러를 투자하는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또 “글로벌 제품 R&D를 전담하는 신설 법인은 경영 집중도를 높여 입지를 단단하게 하는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주주총회에서 2대 주주인 산업은행이 참석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총 네 차례 이사회를 열었고 필요한 정보를 공유했다”고 답했다.

문을 닫은 전북 군산공장에 관해선 “재개발과 이전 등 여러 안을 두고 협상 및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카젬 사장은 “다만 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며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