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화 연구원, 일드캐피탈 등 참여...총 1억 달러 조성 목표
-수소 인프라 및 기술 스타트업 투자 계획

현대자동차가 중국 칭화대학 베이징칭화공업개발연구원(이하 칭화연구원)과 공동으로 '수소에너지 펀드'를 조성한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차, 칭화대와 손잡고 수소에너지 펀드 설립


펀딩엔 현대차, 칭화연구원, 일드캐피탈 등이 참여한다. 미래 수소사회 실현을 앞당기기 위해 중국 첨단 기술 분야를 선도하는 협력사와 함께 수소 전문 펀드를 조성, 중국과 한국에서 수소산업 생태계 영향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펀드 규모는 총 1억 달러(한화 약 1,134억원)을 목표로 아시아와 유럽, 북미의 유력 벤처 캐피탈도 투자자로 참여할 예정이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펀딩 자금은 한국과 중국 등의 수소산업 관련 제반 인프라와 수소 부문 핵심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단순 자금 지원을 넘어 현대차와 칭화연구원이 운영 중인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및 기업 투자 전략 하에 체계적인 지원도 제공한다. 투자 자문엔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개발실 상무와 중국 신재생에너지 부문 핵심 역할을 맡고 있는 장용웨이 중국 전기차 100인회 사무총장이 참여한다.

칭화연구원은 '중국의 MIT대'로 불리는 칭화대학교의 산하기관이다. 베이징시와 칭화대학이 5:5로 지분을 투자해 설립했다. 중국 정부를 비롯해 학계, 산업계 전반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갖고 있다. 특히 혁신기술을 바탕으로 한 중국의 첨단기술 산업화를 주도하는 연구기관으로 평가된다.

일드 캐피탈은 칭화연구원의 주도로 2014년 설립됐다. 수소산업 밸류체인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중국 내 수소에너지 분야에 대한 우수한 투자능력과 풍부한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중국의 수소 생산, 저장, 운송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는 물론 연료전지 스택 및 동력 시스템 개발 기업에 투자하고 있으며, 글로벌 수소산업 밸류체인 내 다양한 파트너십을 확보하고 있다.

'수소에너지 펀드'는 양국의 수소 관련 혁신 기술 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하고, 수소를 기반으로 한 수소경제사회를 견인하자는 전략적 판단의 결과다. 이를 위해 최근 베이징에 위치한 칭화대에서 왕수복 현대차그룹 중국지주사 부사장과 스종카이 칭화대 당부서기, 진친시엔 칭화연구원 부위원장, 주더취엔(朱德权) 교수, 장용웨이 사무총장 등이 참석해 MOU를 체결했다.

왕수복 현대차그룹 부사장은 "칭화공업개발연구원과 수소에너지 펀드를 설립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력은 수소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한 의미 있는 첫걸음이며 상호 신뢰를 기반으로 동반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스종카이 당부서기는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관련 높은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어 중국 수소생태계에서 큰 강점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번에 설립될 수소에너지 펀드를 통해 향후 수소사회의 중요한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기아차, 2019년형 봉고Ⅲ 출시
▶ 주한 영국대사관, 대구 미래차 엑스포서 자율주행 기술 선봬
▶ 신형 아반떼 스포츠, 슈퍼레이스에 등장
▶ [하이빔]내연기관을 포기한다는 것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