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매출액 14조743억원, 영업이익률 0.8%
-1~9월 누적 매출 40조6,966억 원, 영업익 7,755억 원


기아자동차가 2018년 3분기 매출액 14조743억 원, 영업이익 1,173억 원 등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아차, 2018년 3분기 영업익 1,173억 원 '흑자전환'


이날 컨퍼런스콜로 진행한 기업설명회(IR)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매출은 0.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과 단기순이익(2,978억 원) 등은 흑자전환했다. 지난해 3분기 기아차는 영업손실 4,270억원, 당기순손실 2,918억원 등을 기록한 바 있다.

올해 9월까지 누적 기준 경영실적은 매출액 40조6,966억 원, 영업이익 7,755억 원, 경상이익 1조2,745억 원, 당기순이익 1조616억 원 등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 0.4%, 영업이익 115.5%, 경상이익 52.3%, 당기순이익 23.0%씩 증가한 수치다.

3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부정적인 외부 경영요인과 품질 관련 비용의 일시적 반영으로 수익성이 다소 악화됐다는 게 기아차 설명이다. 그러나 글로벌 시장에서 주력 제품군인 RV 부문의 인기가 지속되는 만큼 4분기 이후 본격적으로 수익성이 반등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매출 하락은 원달러 환율 하락 등의 영향을 받았다. 영업이익은 통상임금 비용 반영에 따른 기저효과로 지난해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 그러나 원화 강세, 브라질과 러시아 등 주요 신흥국 통화 약세, 에어백 제어기 리콜, 일부 차종에 대한 자발적인 엔진 진단 신기술(KSDS) 적용 등으로 증가폭이 줄었다. 이 기간 기아차 글로벌 판매는 내수 12만6,153대, 글로벌 55만9,243대 등 총 68만5,396대다. 내수와 수출에서 각각 4.1%와 0.3% 감소했다.

9월까지 누적 판매는 내수 39만2,318대, 해외 167만8,778대 등 총 207만1,096대를 기록했다. 내수 판매는 전년 대비 1.7% 증가했다. 해외 판매는 2.8% 신장했다. 지역별로 미국 44만8,375대(-3.3%), 유럽 37만8,627대(2.6%), 중국 24만2,380대(14.0%), 중남미와 중동 및 아시아 등 기타 시장 60만9,396대(3.5%) 등의 실적을 나타냈다. 수익성 개선을 위해 플릿(기업간 거래) 판매를 줄인 미국을 제외하고 전 지역으로 상승세를 기록했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기아차는 신형 K3의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한 마케팅 강화, 4분기 중 신형 K9 미국 투입, 국내와 유럽을 중심으로 전기차 니로 EV 판매 촉진, 러시아 등 신흥국 경기 회복에 따른 현지 전략 차종 판매 증대 등으로 실적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통상환경 악화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여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경쟁력 있는 신차와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를 통해 수익성 확대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현재의 위기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3분기 순이익 전년 동기대비 67.4% 급감
▶ 테슬라, 7분기 연속 적자 깨고 올 3분기 깜짝 흑자
▶ 쌍용차, 3분기 영업손실 220억 원...내수판매는 늘어
▶ 6개월 후 유류세, 천천히 올릴 방법 없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