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미니밴 중 유일한 사륜구동 차종
-런플랫 타이어, 8 SRS 에어백, 오토매틱 하이빔 등 안전주행 위한 기본 구성 탄탄


겨울철을 앞두고 안전주행을 위해 4륜구동을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한국토요타자동차가 미니밴 '시에나'에 기대를 걸고 있다.

한국토요타 "겨울 앞두고 시에나 4WD에 관심 높다"


한국토요타 "겨울 앞두고 시에나 4WD에 관심 높다"


25일 토요타에 따르면 지난 3월 부분변경을 거친 시에나 가운데 4WD 기능을 갖춘 제품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아에 따라 토요타도 시에나가 수입 미니밴 가운데 유일하게 4WD 기능을 장착한 점을 적극 홍보중이다. 그러나 시에나 4WD는 계절을 가리지 않고 주목받는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여름 빗길과 겨울 눈길에 모두 안전하다는 인식 덕분이다.

회사 관계자는 "시에나 4WD 시스템은 전륜 기반으로 일반주행 시에는 연료효율을 위해 앞바퀴에 토크를 100% 배분하되 험로나 모랫길, 미끄러운 노면에선 뒷바퀴에 50%의 토크를 나눠준다"며 "코너링에서 언더스티어 발생 시 뒷바퀴로 전달하는 토크를 높이고, 오버스티어가 나타나면 뒷바퀴 토크를 낮춰 코너링 안정성도 높인다"고 설명했다. 주행상황에 따라 구동력을 배분하기 때문에 효율성과 안정성을 모두 취할 수 있다는 것.

한국토요타 "겨울 앞두고 시에나 4WD에 관심 높다"


이 처럼 안전을 위해 4WD차를 찾는 사람이 늘어나자 토요타는 최근 미니밴의 전반적인 안전성을 부각시키는 데 집중하고 있다. 구멍이 나도 사이드 월이 형상을 유지해 교체없이 일정 거리를 이동할 수 있는 런플랫타이어, 만약의 사고에 대비한 8개의 에어백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운전석은 충격감도를 감지해 에어백을 펼치고, 동반석은 분류센서를 적용해 탑승객 유무 및 체중, 에어백으로부터의 거리를 감지하는 건 물론 유아용 시트가 있으면 에어백을 전개하지 않는다. 운전선 무릎 에어백과 동반석 시트 쿠션 에어백은 충돌 시 탑승자 다리가 앞쪽으로 밀리는 위험을 방지한다.

한국토요타 "겨울 앞두고 시에나 4WD에 관심 높다"


카메라와 레이더 센서를 이용한 첨단 안전품목도 자랑거리로 꼽는다. 의도치 않은 차선이탈을 경고하며, 선행차 추종 기능을 갖춘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 긴급상황 시 브레이크의 제동력을 부분적으로 보조하는 긴급제동보조 시스템 그리고 야간에 전방시야를 확보해 주는 오토매틱 하이빔 등이다. 또 이를 활용해 차체가 큰 미니밴의 사각지대를 감지하는 다양한 경고 시스템을 마련했다. 사이드 미러에 적용한 사각지대감지장치와 함께 후측방경고 시스템, 6개의 전후방 주차센서, 후방카메라 등은 운전자가 미처 인식하지 못한 주변의 장애물을 확인하고 경고한다.

회사 관계자는 "4WD 구동의 계절인 겨울을 앞두고 국내 수입 미니밴 중 유일하게 4WD차인 시에나가 주목받고 있다"며 "기본기가 다져진 시에나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시승]장거리 여행용 페라리, GTC4 루쏘 T
▶ 포드 레인저 북미 재생산 돌입...가격은?
▶ BMW코리아, 11월 X2 시작으로 SUV 4종 출격
▶ 현대차 넥쏘, 수소차 최초 유로 NCAP 최고 안전등급 획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