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성 확장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폭스바겐이 연결성 강화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는다.

1일 외신에 따르면 양사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인 '폭스바겐 오토모티브 클라우드(Volkswagen Automotive Cloud)'를 개발하기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폭스바겐은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사로서 글로벌 시장 경험을,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기술의 전문성을 공유하게 된다.

새 서비스는 미디어 스트리밍, 스마트홈, 개인 비서, 업데이트 등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폭스바겐그룹 내 전체 제품군의 일관된 이동 서비스와 사용자 경험, 텔레매틱스 등의 솔루션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한다는 복안이다. 폭스바겐은 2020년부터 매년 500만대 이상의 제품에 클라우드 기반의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추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개발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 본사 인근에 새 연구소를 설립, 300명의 인력 고용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와 관련, 폭스바겐그룹 헤르베르트 디이스 CEO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자동차 이동성의 미래를 형성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이라고 평가했다.
폭스바겐, 연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다


한편, 폭스바겐은 이번 파트너십 외에 카셰어링 등의 연결성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35억 유로(한화 약 4조5,000억원)를 투자, 'vw.OS'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동시에 그룹 내 13번째 브랜드로 출범시킨 공유 서비스 '모이아(MOIA)'도 확대, 교통데이터 등도 수집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벤츠 1,000마력 하이퍼카, 차명은 '원(One)'
▶ 휘발유 전국 평균가 1천650원도 돌파…"당분간 계속 오른다"
▶ 포르쉐, 최고 700마력의 한정판 레이싱카 '935' 공개
▶ BMW코리아, 10월의 신차는 X2·X4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