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코롤라 최초 공개
-모터스포츠와 하이브리드 기술에 집중

토요타가 내달 2일 열린 '2018 파리모터쇼'에서 모터스포츠 기술력을 담은 신차와 함께 하이브리드 기술력을 뽐낸다.

[파리]토요타, 모터스포츠와 하이브리드에 집중


먼저 신형 코롤라 투어링 스포츠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TNGA-C 플랫폼 기반으로 하며 1.8ℓ 및 2.0ℓ 엔진이 적용된 2종의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장착했다. 또 TNGA-K 플랫폼에 2.5ℓ 엔진과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조합한 신형 라브4도 유럽 최초로 선보인다.

캠리도 14년의 공백을 깨고 TNGA-K 플랫폼과 2.5ℓ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무장하고 서유럽에 귀환한다. 아울러, 20년 전 파리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던 야리스가 Y20 에디션으로 출품된다. 야리스 Y20의 외장색은 1998년 당시와 같은 골든 엘로우로 꾸몄으며 루프외 필러 등에는 다크 그레이로 액센트를 줬다. 또한 토요타 가주 레이싱의 성과를 기념하기 위한 GR 스포츠 버전도 무대에 오른다.

[파리]토요타, 모터스포츠와 하이브리드에 집중


[파리]토요타, 모터스포츠와 하이브리드에 집중


토요타는 전시 차 외에도 코롤라와 RAV4에 적용된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 시스템'을 통해 안전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토요타 가주 레이싱 구역에는 2018 르망 24시간 레이스 우승 차인 TS050 하이브리드 LMP1 머신이 르망 트로피와 함께 전시된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2018 파리]벤츠가 선보일 월드프리미어 3종은?
▶ [2018 파리]푸조, 안방서 신차 '융단폭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