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벤츠가 미래 모빌리티를 상징하는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를 4일(현지 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공개했다.

벤츠,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 공개


벤츠에 따르면 더 뉴 EQC는 벤츠의 새로운 전장화 제품과 기술 브랜드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다. 2016년 파리모터쇼에서 EQ 브랜드 출범을 알리고 컨셉트 EQ를 선보인지 약 2년만에 탄생한 양산차다.

새 차는 매끄럽고 깨끗한 디자인과 색상으로 EQ 브랜드의 디자인 철학 '진보적 럭셔리'를 표현했다. 근육질을 강조한 외관에 낮은 허리선, 쿠페를 닮은 확장형 지붕선과 창문 배치 등으로 미래지향적인 CUV를 구현했다. 헤드 램프와 그릴을 감싸는 검정 패널과 파란 줄무늬의 대비로 브랜드 정체성을 강조했다.

구동방식은 4WD다. 앞뒤 차축에 각각 연결한 두 개의 전기모터는 통합 최고출력 300㎾(약 408마력), 최대토크 78.0㎏·m, 0→100㎞/h 도달시간 5.1초 등의 성능을 발휘한다. 앞축 모터는 효율, 뒷축 모터는 역동성을 담당한다.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450㎞ 이상(NEDC 기준, 잠정 예상치) 확보했다. 배터리는 다임러 자회사인 도이치어큐모티브가 생산한다. 용량 80㎾h의 리튬이온이다.

벤츠, 최초의 순수 전기차 더 뉴 EQC 공개


7.4㎾ 용량의 온보드 차저를 탑재, 완속(AC) 충전이 가능하다. 벤츠 월박스를 이용하면 가정용 220V 소켓보다 충전속도가 약 3배 빠르다. 최대 110㎾ 출력으로 급속충전도 가능하다. 이 때 약 40분 이내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충전상태와 에너지흐름 등의 정보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에 표시한다. 운전자는 MBUX를 통해 EQ에 최적화한 내비게이션, 주행모드, 충전 및 출발시간 등을 제어하고 설정할 수 있다. 자연어 음성에 대응하는 음성인식 기능도 탑재했다.

디터 제체 다임러AG 이사회 의장 및 메르세데스-벤츠 승용부문 회장은 "EQ 브랜드 최초의 전기 SUV인 EQC를 통해 새로운 미래 모빌리티시대가 시작됨을 알린다"며 "전기 구동은 미래 모빌리티에 있어 필수요소로, 벤츠는 EQ 모델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100억 유로 이상, 배터리 생산을 위해선 세계적으로 1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벤츠는 내년부터 독일 브레멘공장에서 EQC의 생산을 본격 시작한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한불모터스, 시트로엥 뉴 C4 칵투스 SUV 출시
▶ 아우디코리아, 한국서 자율주행차 시험운행 돌입
▶ 쉐보레 말리부 디젤, 기근 속 '오아시스' 될까
▶ [하이빔]1t 소형 트럭 판매 숫자의 의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