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경제포럼, 아태지역 협력 위한 러 정부 주관 행사
-국제행사에 제네시스 G80 160대 투입

제네시스가 제4차 동방경제포럼에 G80 160대를 의전차로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제네시스. 러시아 동방경제포럼에 공식 차 지원


올해 동방경제포럼은 9월11~13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된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정치, 경제 협력을 통한 극동지역 개발을 목적으로 지난 2015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창설한 행사다. 푸틴 대통령을 비롯해 한중일 50여 개 국에서 국가 정상 및 고위관계자, 주요기업 대표, 언론인 등 약 7,000명이 참석한다.

제네시스는 지난해에 이어 포럼에 G80 160대를 제공해 각국 주요 인사의 의전 및 행사를 지원한다. 또, 포럼 기간 동안 G90, G80, G70 등 세단 라인업을 전시하고 홍보 부스 및 시승 행사도 운영할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2016년 9월 러시아 시장에 G90을 선보이며 진출했다. G80과 G70을 잇따라 출시하며 러시아 고급차 시장을 공략해나가고 있다. 올해 1~7월 제네시스는 러시아에서 전년 대비 47% 증가한 826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각국의 정치·경제계인사가 모이는 국제적인 행사에 제네시스 브랜드를 선보이게 돼 영광이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국제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함으로써 제네시스의 경쟁력을 알리고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N', SUV에 EV 넘어 미드십엔진까지
▶ 현대차 픽업트럭, 북미 판매 '가시권'
▶ 디젤 수입차, 40% 점유율 지킬까?
▶ 美·中 무역 재협상 실패, 한국 자동차 영향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