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는 잇따른 차량 화재 사고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자 3개월간 노후차량 무상점검을 제공한다. (사진=기아차)

현대·기아자동차는 잇따른 차량 화재 사고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자 3개월간 노후차량 무상점검을 제공한다. (사진=기아차)

현대·기아자동차는 출고 후 8년이 경과한 차량을 대상으로 '노후차량 고객안심 무상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운행거리가 많은 차량을 중심으로 화재 사고가 잇따른 시기에 나온 서비스여서 주목된다.

현대·기아차(36,250 -3.85%)는 11월말까지 3개월간 전국 서비스 거점에서 승용차 및 소형 상용차를 대상으로 전기 배선, 냉각수, 엔진오일 등을 집중 점검한다. 현대차(115,000 -4.96%)는 전국 22개 서비스센터와 1400여 개 블루핸즈에서, 기아차는 전국 18개 서비스센터와 800여 개 오토큐에서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차는 최근 에쿠스와 그랜저, 아반떼 등의 차량에서 화재가 나 여론의 공격을 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노후 차량 관리의 중요성을 고객에게 알리고 안전한 차량 운행을 지원하기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이번 서비스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업계는 냉각수 및 오일류의 정기적 관리만 잘해도 화재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소방청이 집계한 자료를 보면 연간 자동차 화재는 4500여 건이 발생한다. 이중 과열 및 과부하, 오일 및 연료 누설, 노후화 등 기계적 요인이 1480여 건에 달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