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이 지난 12일 현장 출동 중 구조 보트가 전복해 순직한 경기 김포소방서 오동진 소방장, 심문규 소방교 유족에게 위로금 3,000만원씩을 전달한다고 14일 밝혔다.

故 오동진 소방장(37세∙경기 김포소방서)과 故 심문규 소방교(37세∙경기 김포소방서)는 12일 낮 1시경 군 초소로부터 민간인 보트가 위험하다는 신고를 받고 구조 활동을 벌이던 중 보트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소방당국의 수색작업 끝에 다음날인 13일 심 소방교는 김포대교 인근에서, 오 소방장은 일산대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위험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다 불의의 상황이 발생해 안타깝게 순직하신 두 소방관의 명복을 빌며, 고인의 유가족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에쓰오일, 김포 순직 소방관에 위로금 지급


한편, 회사는 2006년부터 소방청과 함께 소방영웅지킴이 프로그램을 시행해 지난 13년간 54명의 순직 소방관 유족에게 위로금을 전달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화재 리콜에 폭풍할인까지...수입 중고차 가격 '흔들'
▶ [기획]오프로더의 대명사, 짚(Jeep)의 탄생
▶ "15일부터 안전검사 받지 않은 BMW, 운행정지 결정"
▶ [하이빔]BMW 화재, '통계'보다 중요한 것은 '조치'
▶ 디젤차 '인증대란' 현실로 성큼, 판매중단될 수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