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닉보다 작지만 고급화
-내년 2분기 출시 예정

현대자동차가 코나보다 작은 초소형 SUV를 내년 2분기중 국내에 내놓을 계획이다.

7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새 SUV는 스토닉과 같은 플랫폼을 쓴다. 그러나 상품성을 높여 스토닉보다 윗급에 자리한다. 외관은 전면부 컴포지트 헤드 램프, 캐스캐이딩 그릴 등으로 정체성을 반영하며 투톤 색상, 플로팅 기법 등을 통해 개성을 강조한다. 전반적인 비례는 차체에 비해 휠·타이어가 작아 SUV보다 소형 MPV에 가깝다. 길이는 4,100㎜ 수준으로 코나, 스토닉뿐 아니라 티볼리, QM3보다 작을 것으로 알려졌다.

새 차는 국내에서 소형 세단 엑센트를 대체할 전망이다. 차명은 레오니스(Leonis), 스틱스(Styx) 등이 거론된다. 동력계는 1.0ℓ 터보, 1.4ℓ의 가솔린과 1.6ℓ 디젤 등의 탑재가 유력하다.

해외에선 현대차가 앞서 중국, 인도 등에 출시한 크레타보다 작지만 고급형으로 개발한다. 연결성을 높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운전자지원 시스템 등의 편의 및 안전품목을 대거 탑재하는 것. 따라서 국내뿐만 아니라 인도, 브라질 등에서도 관심이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인도에선 지난 2016년 현대차가 선보인 칼리노 컨셉트의 양산형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SUV 제품군은 초소형 제품으로 완성


현대차의 SUV 제품군 확대는 자동차 수요가 SUV로 이동하는 글로벌 흐름에 따르는 것.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5개 자동차회사의 SUV 수출비중은 2015년 37.7%에서 2016년 43.9%로 높아진 데 이어 지난해 51.4%를 기록했다. 올해는 60%에 육박할 전망이다. 국산 SUV시장 역시 지난해 연간 46만 대 수준을 기록하는 등 매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올 연말 대형 SUV를 출시해 SUV 제품군의 기함을 마련한다. 신차는 대형화, 고급화를 바탕으로 기존에 없던 새 SUV 자리에 위치할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하이빔]3종 저공해차에 의미를 두어야 할까
▶ 포르쉐코리아,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출시
▶ 7월 수입차 2만518대 신규등록...6월比 12.0%↓
▶ 기아차, 2019년형 스토닉 출시...1.0ℓ 터보 추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