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R 하드웨어 문제 '맞다' 인정, 유럽보다 앞서 한국부터 리콜

BMW코리아가 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발생한 화재 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BMW그룹 본사 기술팀 화재 원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회사측은 배출가스재순환장치(EGR ) 쿨러의 냉각수 누수가 발생하면서 흡기매니폴드에 침전물이 형성돼 주행 중 화재로 이어졌다고 판단, 이달 20일부터 시작되는 리콜에는 EGR모듈 교체와 EGR쿨러 교체 또는 EGR 파이프 청소 등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다음은 BMW그룹 임원진과의 일문일답.
BMW, "화재 원인은 소프트웨어 아닌 하드웨어"


-냉각수가 누수되지 않으면 화재가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인데 냉각수 누수원인은? 디젤 엔진에서 발생 가능성이 있는 통상적인 문제인가
"(피터 네피셔 디젤엔진 개발총괄)지금 EGR 누수는 고온 상태의 부품에서 크랙이 생기면서 발생할 수 있다. 이것이 직접적인 화재의 원인으로 당시에는 인지하지 못했다. 전체적인 디젤 엔진 문제는 아니며, 국소적인 문제로 판단한다. EGR 쿨러에 대한 시정 조치가 취해지니 누수가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

-쿨러에 이상이 생겨도 화재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의견도 있는데
"(피터 네피셔) 냉각수 누수 현상이 있는 쿨러도 작동은 정상적으로 하며 내부 온도를 낮출 수 있다. 쿨러 누수와 동시에 침전물이 내부에 축적돼야 하고, 불꽃이 EGR 바이패스 밸브쪽에 발생하면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흡기다기관 쪽에 침전물 쌓이는 것 자체가 이상 현상은 아니기에 바로 화재가 나는 것은 아니다. 방대한 자료분석 결과 근본 원인은 EGR쿨러로 결론이 났다. 때문에 추후 리콜 계획은 EGR모듈 교체와 EGR 파이프 청소도 함께 진행하는 것이다"
BMW, "화재 원인은 소프트웨어 아닌 하드웨어"


-본사에서 EGR 문제를 화재 원인으로 진단한 시점은 언제인가? 리콜을 앞당길 수 없었나?흡기계통의 부품을 바꿔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요한 에벤비클러 품질관리부문 수석 부사장) 2016년 흡기다기관에서 작은 천공이 발생한다는 보고를 받았지만 당시에는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어 테스크포스를 바로 구성해 원인 파악에 돌입했다. 정확하게 근본 원인을 파악한 시점은 올해 6월이며 사안이 복잡하고 다각도로 접근해야 하기에 이후 유럽은 기술 조치가 취해지고 한국은 리콜을 선택하게 됐다"

-화재율 L1~L3의 의미는? 국내 화재건수의 정확하 수치를 공개해달라
"(요한 에벤비클러) L1은 흡기다기관 천공 발견 시, 엔진에서 작은 불꽃이 발견되면 L2로 규정한다. 엔진룸이 타는 현상 등 더큰 화재가 기록되면 L3로 구분한다. L3로 가는 경우는 전체 화재 사고에서 매우 미미하다. 한국의 정확한 화재 건수는 파악하지 못했으며 현재 안전 분석 진단 후 자세한 데이터를 발표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은 우선 순위를 갖고 리콜을 신속히 이행해 나갈 계획을 갖고 있다"

BMW, "화재 원인은 소프트웨어 아닌 하드웨어"


-최근 일반 아파트 내에 BMW 제품의 주차금지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BMW소유주 이외의 피해자들이 발생한다는 지적에 대해 한마디 해달라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일련의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BMW 소유주가 아닌 일반 국민께도 큰 불편을 드려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해당 소비자들이 빠짐없이 안전진단을 받아 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필요하면 특단의 조치를 통해서라도 상실된 브랜드 신뢰를 회복하겠다"

김성윤 기자 sy.auto@auotimes.co.kr

▶ 국토부, BMW에 화재 관련 조치 엄중 촉구
▶ BMW코리아, 주력 5시리즈 의존도 낮출 해답은?
▶ [하이빔]승차 공유 서비스의 어두운 이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