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장색 6가지와 실내 2가지 패턴 조합

벤틀리모터스코리아는 영국 본사의 비스포크 전담부서인 '뮬리너'가 20명의 한국 소비자를 위해 특별 제작한 '벤테이가 W12 코리안 에디션 바이 뮬리너'를 30일 공개했다.

벤틀리에 따르면 새 차는 단 하나뿐인 자동차를 만들어낼 수 있는 벤틀리의 개별맞춤 서비스다. 소비자는 외관 색상부터 시트 바느질 방법까지 본인 취향에 맞춰 나만의 벤틀리를 지정할 수 있다. 벤테이가 W12 코리안 에디션 바이 뮬리너는 한국만을 위해 20대 한정으로 제작한 특별 차다.

벤틀리코리아, 벤테이가 한국 에디션 20대 내놔


새 차는 총 6종의 외장색(다크 사파이어/그래시어 화이트/홀마크/미드나잇 에메랄드/오닉스/샌드 화이트)을 적용했다. 한국 소비자의 취향을 반영해 한국 도심 경관들과 잘 어울리는 색상을 골랐다.

외관은 벤테이가의 인상적인 매트릭스 그릴을 더욱 웅장하게 만드는 22인치 파라곤 휠을 끼웠다. D필러에는 영국을 상징하는 유니언 잭 플래그가 자리하며, 도어를 열면 외부 지면에 '뮬리너' 글자를 비추는 LED 웰컴 램프가 운전자를 맞는다.

실내는 2가지 선택품목이 있다. 브라운 색상의 번트 오크 가죽을 기반으로 차분한 붉은 빛이 감도는 '코냑' 또는 톤다운된 옐로 색상을 가미한 '오텀' 테마 중 택할 수 있다. 각각의 테마 컬러 가죽은 시트와 도어 내부에 적용한다. 이와 함께 각 테마 색상과 대비되는 컬러의 스티칭으로 벤틀리의 시그니처인 다이아몬드 퀼팅이 시트, 도어 내부와 스티어링 휠을 수놓았다.

벤틀리코리아, 벤테이가 한국 에디션 20대 내놔


새 차는 또 오픈 포어 버 월넛 베니어를 사용해 원목의 질감이 그대로 느껴진다. 천연 목재의 아름다움을 살리면서 완벽한 좌우 대칭으로 우드 패널이 전면부를 부드럽게 감싸는 랩 어라운드를 구현하기 위해 모든 우드 패널 작업을 수작업으로 진행했다. 시트 숄더부분에는 '뮬리너' 자수를 새겼으며, 같은 문구를 화이트 색상의 일루미네이트 도어 플레이트에도 적용했다.

벤틀리는 "벤테이가를 시작으로 앞로도 특별한 오더-메이드 시스템인 뮬리너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람보르기니 마지막 순수 12기통, 아벤타도르 SVJ
▶ FCA코리아, 랭글러 PHEV 조기 등판 추진
▶ [영상]'만(MAN)'이 준비하는 상용차의 미래는?
▶ 혼다코리아, '5년 공백' 분당 전시장의 행방은?
▶ 스포티지 볼드(BOLD)에 투싼 내달 7일 맞대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